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2)N
즐거운 영어 레시피 (22)
재밌는 놀이 레시피 (24)
신나는 수학 레시피 (10)
궁금한 과학 레시피 (11)
책벌레 독서 레시피 (15)N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10)
컴퓨터 코딩 레시피 (6)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6)N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4)N
함께하는 엄마 공부 (14)
보관 (0)
작은 단상 (10)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1. 2017.09.08
    [햄스터 키우기] - 핸들링 교육 (18)
  2. 2017.09.02
    [햄스터 키우기] 땅콩의 배신 (22)
  3. 2017.08.29
    [햄스터 키우기] 새 식구가 왔어요~ (16)

일단 처음 데려오면 햄스터도 새 집과 새 주인들에게 적응할 시간이 필요해요. 그래서 1-2주 정도는 안정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밥과 물만 주고 건드리지 않고 기다려줘야 하죠. 햄스터가 무는 건 겁을 먹어서 그럴 수 있어요. 거대한 손이 온다고 생각해보세요! 무섭잖아요!

그래서 핸들링 교육은 햄스터가 좀 적응을 한 다음에 시작을 해야 합니다. 저희 펄 코델리아는 생각보다 빨리 적응하더라구요. 확실히 순하기도 하고 워낙 손과 사람을 좋아하던 녀석이라 적응이 빨랐던 것 같아요. 어떻게 녀석이 적응했는지 알았냐구요? 저희를 무시해서요 ㅋ

 

<사람 무시하는 햄스터;>

케이지 근처로 다가가니 코 자던 코델리아가 깜짝 놀라서 깨더라구요. 저도 괜히 같이 긴장해서 보고 있으니 저를 빤~히 쳐다봐요. 그러더니 다리를 쭈욱 뻗더니 도로 눕네요;;; 이건 마치

'에이.. 난 또 뭐라구.. 그냥 밥 주는 인간이었구나'

라고 하는 듯한 느낌? ㅋㅋㅋ 햄스터가 사람 무시했어요! 근데 무시당한 사람이 기뻐하고 있어요! ㅋㅋㅋㅋ

여기 사람 무시하고 드러누운 햄스터씨가 계십니다. 아주 만사 귀찮으신 표정이지요? ㅋ 처음 와서 적응할 때에는 저 집 안쪽 구석에 꼭꼭 숨어 있어서 잘 보이지도 않았었어요. 그런데 이젠 여기가 제법 자기집 안방 같은 기분인가봐요. 저렇게 잘 보이는데 턱 하니 나와있기도 하고, 웬만한 소리에는 꿈쩍도 안하고 그냥 누워있어요 ㅋ 이번에도 자다가 소리가 들려서 놀란건데.. 밥 주는 인간을 보더니 '에이, 괜히 깼네..' 라는 표정으로 저러구 눕네요 ㅋㅋㅋ

 

<햄스터 핸들링 교육시키기 1단계>

일단은 햄스터가 안정감을 가지고 여기는 편안한 내집이고 저 인간들은 전혀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려줘야 해요. 거기에다 배고플 때 맛난 밥도 주고 물도 주고 간식까지 준다면? 완전 반가워하는 존재가 되겠죠! 그래서 햄스터랑 친해지는 단계에서는 무리한 핸들링 시도를 하지 말고, 일단 좋아할만한 것을 잘 공급해주면 되는데요. 여기에서 살짝 살짝 손에 노출시켜 줘서 손은 좋은 것이라는 인식을 앵커링 시켜주세요~

아, 오랜만에 나온 단어네요, 앵커링! 아이들 공부 좋아하게 만들어서 스스로 자기주도학습 하도록 만들기 할 때 썼던 방법, 바로 그 방법으로 햄스터도 손에 좋은 감정을 앵커링 시켜줄 예정입니다! ㅋㅋㅋ (앵커링이 궁금하시면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1) 참고해 보셔도 좋아요 ㅎ)

1. 물 주기

급수통은 따로 설치를 해주긴 했어요. 그런데 새 집으로 이사오고 급수통도 새롭게 바뀌어서 아직 적응하기 힘들 때! 바로 이 때를 노려 잽싸게 손으로 물을 직접 줬었어요. 처음에는 이게 뭔가 싶기도 하고, 손도 겁나고 해서 머뭇 머뭇 하던 녀석인데 이제는 제법 물 주는 걸 알아보고 손으로 툭툭 쳐가면서 마셔요 ㅋㅋㅋ

급수통의 물도 이제는 제법 잘 마시기는 해요. 그런데 그건 꿀꺽 꿀꺽 마시게 되는데 이렇게 스포이드로 주면 벌컥 벌컥 마실 수 있어서 그런지 이렇게 마시는 걸 좋아해요 ㅋㅋㅋ 저 스포이드도 어디서 많이 봤던 거지요? 우리집 엄마표 실험실(우리집 엄마표 실험실을 공개합니다~)에 구비하고 있던 스포이드 중 하나를 아예 코델리아 물컵(?) 전용으로 빼놨어요 ㅋㅋㅋ

 

2. 간식 주기

우리 코델리아가 비만햄이 된 데에는 다 이유가 있었더라구요.. 코델리아를 데려온 곳에서 사온 사료에 해바라기씨가 아주 많이 섞여있었어요;;;; 그래서 사료 줄 때 해바라기씨는 모두 빼고 준 다음, 그건 간식으로 하루에 몇 알씩만 손으로 주고 있어요. 그러니 맛난 해바라기씨를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손을 반가워하게 된 코델리아입니다! ㅋㅋㅋ

사실 처음에는 손으로 주니 안 받아가서 그냥 햄스터 앞에다 떨어뜨려 주기도 했어요. 그러다가 차츰 차츰 손으로 받아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하루 분량 다 먹으면 빤히 쳐다보며 더 내놓으라고 손짓 하기도 해요 ㅋㅋㅋㅋ 이 정도 단계가 되면 조금 큰 간식거리 (야채 말린 것) 손에 잡은 상태로 먹으라고 줘보기도 해요. 손으로 잡고 있으니 아주 편하다며 냠냠 먹고 가네요 ㅋ

 

3. 일정한 시간에 밥 갈아주기

밥그릇에 사료가 아직 남아있는 것처럼 보여도 사실 먹을 거 다 먹고 맛없는 거 남겨놓은 경우도 있어요. 그래서 밥그릇 바닥에 깔릴 만큼 먹이를 주고, 매일 일정한 시간에 밥을 싹 다시 새로 주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럼 그 시간 먹이 갈아주러 자리잡고 앉으면 코델리아도 같이 나와서 자기도 자리 잡고 앉습니다! ㅋㅋㅋㅋ 햄스터도 새 밥이 좋은가봐요~

 

 

이렇게 조금씩 친해져서 햄스터가 사람을 보면 반가워하고, 손에서 먹이도 휙휙 낚아채가면 다음 단계 핸들링 교육으로 넘어가 볼 수 있겠습니다~ 우리 코델리아 재미난 낚시질로 핸들링 교육 시킨 다음 햄스터용 맛있는 공부 레시피 또 정리해서 올려볼게요~ ㅋㅋㅋ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8

펄 햄스터 코델리아는 아직 집에서 적응 중입니다~ 그래도 나름 밥도 잘 먹고 물도 잘 마시고 간식도 잘 받아먹고 있는데요~ 사료에 땅콩이 껍질 채로 들어가 있어서 이번에는 땅콩을 간식으로 줘 봤어요~

맛있는 냄새가 나는지 땅콩 껍질을 갉아보려고 열심히 갉작 갉작 대는데 쉽지가 않은가보네요. 열심히 껍질을 까던 코델리아가 땅콩을 갑자기 팽개치더니 분노의 톱밥 파기를 시작합니다! ㅋㅋㅋㅋㅋㅋ

한참을 땅콩 껍질을 까다, 신경질이 나는지 분노의 땅파기를 하던 코델리아. 드디어 땅콩 껍질 절반을 까는데 성공하고는 알맹이 하나를 손에 쥐었습니다아아~~~

동그란 땅콩을 조그만 두 손으로 챡 잡고는 이제 맛있게 먹어보려고 알맹이를 갉작갉작 하는데..

땅콩이 너무 동그랬나봐요;;; 이게 피융~ 하더니 저 앞으로 날아가네요? ㅋㅋㅋㅋ 근데.. 근데... 코델리아는 바로 코앞에 떨어진 땅콩을 못찾고 두리번 두리번 하더니...

다시 남은 반쪽의 땅콩 껍질을 갉기 시작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아.. 땅콩이 튀어나갈 때 동영상 찍어놨으면 완전 웃겼을텐데 못 찍엇어요 ㅠㅠ 그래서 못 그리는 그림으로 그려봤습니다! 땅콩의 배신 사건!

<땅콩 배신 사건>

ㅋㅋㅋㅋㅋㅋ 남은 땅콩 껍질을 지친 표정으로 갉고 있는 코델리아 올려봅니다

저 바로 코앞에 있는 땅콩 알맹이 보이시나요? 근데 그걸 못 찾고 열심이 껍질까고 있는 우리 코델리아양! ㅋㅋㅋㅋㅋㅋ 결국 지쳐서 땅콩 껍질만 까다가 잠들었어요 ^^;;;

일어나서는 알맹이 잘 찾아서 먹을 수 있기를~ 잘 자~ 코델리아~ ^^

 

<햄스터 키우기 - 적응기>

1. 맨 처음 데려와서는 1-2주 정도 핸들링을 시도하지 말고 가만히 두세요

2. 일정한 시간에 밥과 물, 간식을 주면서 적응시키면 좋습니다

3. 나중에 핸들링 시도할 때에는 간식을 손으로 주는 연습 먼저 해봐도 좋아요~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2

사실 지난 주말에 첫째 아이에게 좀 속상한 일이 있었어요. 그래서 아이가 많이 힘들어해서 위로가 될 친구를 데려오기로 했어요. 사실 그동안 꾸준히 강아지 키우고 싶어했었는데요. 애완동물은 장난감이 아니라 살아있는 생명이니 아직 아이들이 어리기도 하고 직장맘인 제가 제대로 돌봐줄 자신도 없어서 데려오지 않았어요. 대신 인공지능 로봇 강아지 제로미를 데려왔는데.. 얘가 좀 사오정이라..ㅠㅠ

그러다 강아지 대신 햄스터를 키워보고 싶다고 하면서 다시 한동안 햄스터를 데려와달라고 조르고 있었거든요. 이 정도는 키워도 되지 않을까 하고 마음이 흔들리던 중에 지난 주말 아이가 많이 슬퍼하면서 우는 모습을 보고 마음이 약해져서 데려오고 말았습니다 ㅠㅠ

짠! 이녀석이에요! 귀엽죠? 맨 처음 키우기로 결심하면서는 좀 심란했는데.. 데려오면서 그사이 벌써 정들었어요 ㅎㅎㅎ 사실 맨처음 아이가 키우고 싶었던 것은 골든 햄스터였어요. 요즘 빠져들어서 읽고 있는 According to Humphrey 시리즈 때문이죠;; 학교에서 반 펫으로 키우는 골든햄스터 Humphrey에 관한 챕터북인데 햄스터 관점에서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을 서술하는 내용이라 재밌어요 ㅋㅋ

고양이와 마주하고 있는 저 녀석이 Humphrey인데 반 아이들 이름을 "자리에 앉아 철수", "좀 더 크게 말해줄래 영희" 처럼 알고 있다죠 ㅋㅋㅋ 그 아이가 많이 듣는 말을 이름이라고 생각하는 똑똑한 햄스터에요 ㅋ 이 책 때문에 개학하면서 담임선생님께 반 펫을 키우자고 말씀드리겠다고 하더니 잘 안되었나봐요;; 결국 집에서 키우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마침 저희가 햄스터 데려오려고 갔더니 골든햄스터는 없고 드워프 종인 정글리안과 펄만 있더라구요. 그래서 결국 펄 햄스터 한 마리를 데리고 오게 되었습니다 ^^

짠! 집도 사왔어요~ 재미나게 놀 수 있는 시소랑 챗바퀴, 은신처, 물통, 먹이통, 햄스터 모래목욕탕까지 있는 초호화 집이에요~ ㅋㅋㅋ 간혹 햄스터 혼자 있으면 심심할까봐 두 마리를 같은 집에 키우시는 경우도 있는데 얘네는 그럼 안돼요. 햄스터 한 마리 당 집 한 채씩 있어야 스트레스 받지 않고 잘 살 수 있어요. 혼자 있으면 심심하고 외로운 건 우리 사람들 생각이고 햄스터는 자기 영역에 경쟁자가 있으면 스트레스 받기도 하고 수시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싸웁니다. 그 와중에 다치기도 하구요. 그러니 혹시라도 여러 마리 키우시려면 케이지를 마리당 하나씩 준비해주셔야 해요!

처음 도착해서 집안 여기저기를 탐사 중인 햄스터에요~ 이름은 코델리아라고 부르기로 했어요 ㅋㅋㅋ 빨간머리 앤 좋아하시는 분들은 혹시 기억하실까요? 앤이 멋진 이름이라고 생각해서 자기를 코델리아라고 불러달라고 하는 장면이요 ㅎ 결국 코델리아는 되지 못하고 끝에 e가 붙은 앤이 되지요 ^^ 첫째가 빨간머리 앤을 좋아해서 저희 펄 햄스터는 아주 우아한 이름을 얻었네요 ㅋㅋ

그..그런데...;; 우리 코델리아가 약간 통통해요. 태어난지 4개월 되었다는데 조금 크지요? 운동을 싫어한다고 들었어요. 그래서..그래서... 저 시소 놀이는 들어가고 싶어하는데 낑겨서 못 들어간답니다! 아하하 ^^;;; .....제 다이어트도 못하고 있는데 햄스터 다이어트 시키게 생겼어요 ㅠㅠ

케이지 관리를 스스로 하기로 약속한 첫째만 햄스터를 키울 수 있게 해줬더니 둘째가 자기도 햄스터를 키우고 싶어 해요. 하지만 잘못하면 제가 다 키우게 될 수 있는데 도저히 케이지 두 개를 관리할 자신은 없어서 한 마리만 데려왔어요 ㅠㅠ 첫째는 동생이 햄스터랑 놀고 싶다면 꼭 자기 허락을 받아야 한다며 얘는 자기 펫이라고 못을 박네요!

.... 그래서 저랑 첫째가 정신 없는 틈을 타 둘째가 촬영한 동영상입니다;;; 같이 못 놀게 했더니 속상했던지 evil hamster로 변신시켜버렸네요; 아하하 ^^;;;

뭐 어쨌든.. 저희 집으로 데려왔으니 끝까지 행복하게 잘 살다 갈 수 있도록 책임져 줄 생각입니다. 애완동물을 키우면 아이들 정서 함양에도 좋고, 생명의 소중함도 배울 수 있어요. 그렇지만.. 애완동물은 장난감이 아닐 뿐더러, 생명의 소중함을 알려주기 위한 교구 같은 것도 절대 아니에요. 이 아이들은 살아있는 생명입니다. 아무리 가벼워도, 손바닥 위에 올려놓을 정도로 작디 작아도, 그 안에 있는 생명의 무게는 가볍지 않습니다. 하루 하루 먹이도 주고, 배설물도 치워주고, 놀기도 하고, 사고친 것 뒷수습도 하며 아웅다웅 쌓아가는 정의 무게, 그 묵직한 책임감에 애완동물 키우는 일을 아이들이 어리다는 핑게로 차일피일 미루고 있었는지도 몰라요.

하지만 이만큼 순수하고 온 마음으로 사랑할 수 있는 존재도 드물지요. 아이들만큼 순수하게 아무런 계산 없이 다가오는 마음. (...물론 까까를 계산하고 다가오는 경우는 있기도 하겠지만;;) 다시 돌려받지 못할까봐 조금만 주게 되는 마음이 아니라 정말 온 마음을 쏟을 수 있는 관계여서 애완동물은 점차 가족이 되어 가는 것 같아요. 나중에 헤어질 때에 정말 힘들긴 하지만.. 그렇게 힘들 수 있다는 것도, 정말 많이 사랑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니 그조차도 감사한 일이라는 생각이 들기도 했었습니다. 이제 다시 아이들과 우리 펄 코델리아를 키워가면서 예쁜 추억도 쌓고, 재미난 일들 많이 많이 해봐야겠습니다. 있는 힘껏 사랑해줘야겠습니다 ^^

 

 

<여기서 잠깐, 햄스터 종류>

1. 드워프 햄스터

우리가 흔히 말하는 햄스터는 바로 이 드워프 종이에요. 여기에도 세부적인 종이 있다고 하는데 흔하게 접하는 건 배는 흰색, 등은 회색인데 등 가운데 검은 색 줄이 있는 정글리안과 온통 하얀 펄 종류죠. 저희 햄스터는 바로 이 드워프 종류 중 펄이에요 ^^

햄스터 수명은 2-3년 정도에요. 배변훈련이 되는 똑똑한 아이들도 있기는 하다는데 대부분 배변을 가리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요;; 그래도 베딩(집 바닥에 깔아주는 톱밥 같은 것) 자주 갈아주면 냄새가 심하지는 않아요. 약할 때에는 좀.. 둥글레차 같은 냄새가 나기도 하고 베딩을 좀 늦게 갈아주면 썩은 간장냄새를 맡을 수도 있습니다 ㅠㅠ (그래서 한동안 둥글레차 못 마시던 시절도 있었어요;;)

햄스터를 손에 올려놓는 것을 핸들링이라고 하는데, 좀 사나운 애들은 물 수 있으니 조금씩 훈련시켜서 시도해보시는 게 좋아요;; 얘네도 주인 알아봅니다. 이번에 데려온 저희 펄 코델리아는 순해서 핸들링이 잘 된다고 하시면서 제 손에도 올려놔 주셨어요. 그런데 집에 와서 혹시나 하고 핸들링 시도하니 도망가더라구요;; 집이랑 환경도 바뀐데다가 손도 바뀐 걸 아는 거죠. 일단 1-2주 정도 밥과 물 주고 혼자 적응할 시간을 준 다음 다시 핸들링 하는 것 교육시켜 볼 예정입니다 ^^ ....애들도 교육시킬 게 많은데 햄스터도 또 열심히 교육시키면서 낚시질 해봐야겠네요;;;;

 

2. 골든 햄스터 

얘는 조금 더 큰 햄스터에요. 다 자라면 12-17cm까지 자란다고 하니 생각보다 커요. 작고 귀여운 아이를 생각하신다면 드워프 종을 데려오셔야 해요. 대신 골든 햄스터는 크기가 큰 만큼 손으로 쓰다듬는 맛이 있지요 ㅎㅎ 털 색에 따라 종류가 다양해요. 저희 아이가 키우고 싶어했던 종은 오렌지 밴디드인데 이미 우리 펄 코델리아가 집에 왔으니 코델리아만 일단 열심히 키워주려구요 ㅎㅎ

골든햄스터도 수명이 2-3년 정도로 드워프에 비해 더 길진 않은 것 같아요. 골든은 쉬야 냄새가 매우 고약하다고 들었어요;; 대신 골든햄스터는 배변훈련이 되어서 화장실을 따로 마련해주면 쉬야는 가릴 수 있는 경우가 많다고 해요. 응가는 가리지 못하는데 대부분 응가는 냄새도 안 나고 물기도 없어서 그냥 케이지에 굴러다니는 것 잘 청소해주면 된다고 합니다. 드워프 정글리안은 예전에 키워봐서 자세히 아는데 골든은 아직 경험이 없네요 ㅎㅎ

핸들링도 골든 햄스터가 더 순해서 쉽다고 하는데요. 다만 아기 때에는 겁이 많아서 물기도 한다니 어린 아가라면 키우면서 점차 핸들링 교육을 시켜야 할 것 같아요. 골든햄스터는 또 발정기에는 암컷이 냄새가 심하다고 해요. 드워프 종은 그런 건 딱히 없어서 좋았습니다.

 

이제 저희 식구가 된 펄 코델리아인데요. 1-2주 정도 가만히 적응할 시간을 주고 나서 핸들링 교육 해볼텐데, 햄스터용 맛있는 공부 레시피도 나중에 정리해서 올려볼게요 ㅋㅋㅋ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