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56)N
즐거운 영어 레시피 (48)N
재밌는 놀이 레시피 (49)
책벌레 독서 레시피 (34)N
신나는 수학 레시피 (17)
궁금한 과학 레시피 (38)
학교가 신난다! 교과연계 레.. (10)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38)N
섬기는 성품 레시피 (2)
컴퓨터 코딩 레시피 (9)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5)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15)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17)
함께하는 엄마 공부 (30)
보관 (0)
작은 단상 (44)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1. 2018.06.27
    [우리나라 신화] 이승신 소별왕과 저승신 대별왕 (9)
  2. 2018.01.25
    신과 함께 -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27)

오랜만에 우리 나라 신화입니다~ 요즘 재연재되고 있는 신과함께 웹툰을 보고 있는데요. 거기에서 무언가 우리 나라 신화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 그에 대해 정리해보고 있어요 ㅎ 이번에는 이승신 소별왕과 저승신 대별왕에 대한 이야기가 잠깐 나오더라구요. 음.. 서양이나 동양이나 이 세상은 무언가 억울한 일도 많고, 말도 안되는 일도 생겨나지만 저승 세계는 완벽한 조화를 이룬 곳이라는 생각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그래서 여러 나라 신화 중에는 이 세상이 왜 이렇게 불완전한 곳인지 그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 이야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대별왕 소별왕 이야기도 그래요 ㅎㅎ 억울하지만 어디에 하소연 할 곳도 없는 경우, 이게 대체 왜 그런 건지 이유도 잘 모르겠는 경우, 그럴 때 아마도 이런 신화가 불합리한 이유에 대해 이야기 해주면서 마음을 달래주었던 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그럼.. 예나 지금이나 불완전한 이 세상, 그게 왜 그런지 한 번 알아볼까요? ^^ 

 

<이승신 소별왕과 저승신 대별왕>

어.. 그림은 그냥 예쁜 별그림 가져왔습니다~ 오늘 소개할 신들의 이름이 소별왕 대별왕이라서요ㅎ

 

 

출처: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신화

이 책에 나오는 내용을 바탕으로 간추려서 정리한 내용입니다 ^^

 

 

맨 처음 도입 부분이 재밌어요. 책에 있는 문장 그대로 옮겨오면

"옛날 옛적, 그 옛날에서 더 먼 옛날 옛적, 거기서 또 한참 더 먼 옛날 옛적, 더 갈 수 없는 끄트머리 옛날 옛적에" 있었던 일이랍니다. 하늘과 땅이 맞붙어 있었다던데 이거 빅뱅 시절까지 간 걸까요? ㅋㅋ 암튼 천지가 창조되고 하늘 임금님 옥황상제가 이승 저승 모조리 다 다스려서 천지왕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고 해요. 이 때 이승은 달도 두 개, 해도 두 개라 밤에는 너무 춥고 낮에는 너무 더워서 살기가 어려웠다고 하네요. 풀, 나무, 동물들도 다 말을 해서 시끄럽고 사람들끼리는 속이고 빼앗는 일도 많아서 정신이 없었대요

그 때 옥황상제 천지왕이 꿈을 꾸었는데 입으로 해 하나, 달 하나 들어오는 꿈이라 아들 둘 낳는 꿈이라고 생각했대요. 그래서 아들 둘 낳으면 이승과 저승을 맡겨야지 작정하고 배필을 찾아 땅 세상으로 내려왔대요. 거기에서 지국성에 있는 총명이라는 예쁜 처녀를 보고 청혼하기로 작정했지요

일부러 그 집에 들어가서 지나가는 길손인데 밥 한그릇 달라고 했어요. 총명아기씨가 알겠다고 하고 밥을 지으려는데 마침 쌀이 똑 떨어진거에요. 그래서 그 마을 엄청 부자인 수명장자네 집에 쌀을 꾸러 갔어요.  그랬더니 꾸어주긴 하는데 갚을 때 두배로 갚아야 한다면서 쌀 반, 모래 반 섞어서 쌀 한 되를 꾸어주는 거에요. 총명아기씨는 그걸 열심히 씻어서 그걸로 밥을 지어서 손님께 드렸죠.

천지왕이 밥을 먹는데 모래가 아작 씹히더래요. 그래서 왜 그런지 물어보니 총명아기씨가 수명장자가 모래 섞은 쌀을 꾸어줘서 그런다고 대답해요. 원래 수명장자는 가난한 사람들에게 쌀 꾸어줄 때 모래 섞어서 작은 되로 꾸어주고 받을 때에는 큰 되로 두 되를 받아서 부자가 되었다고 하는군요. 그 아들 딸도 비슷한 부류의 사람들인데 딸은 가난한 사람 일 시키고 좋은 장은 자기가 먹고 가난한 사람에게는 썩은 장만 줬대요. 아들은 마소에게 물 먹일 때 말발굽에 오줌을 누어 먹이구요ㅠㅠ

이를 들은 천지왕이 괘씸하게 여겨 아기씨 몰래 하늘 옥황궁에 기별을 보내서 우레장군과 불꽃사자에게 명해서 우레가 수명장자를 맞히고, 불꽃으로 그 집을 태워버렸대요. 그리고 수명장자는 지옥으로 보내 삼만 년을 굶긴 뒤 내쫓아 객귀나 되게 하였고, 딸은 가난한 사람 못 살게 굴었으니 부러진 숟가락을 엉덩이에 꽂아(ㅎㄷㄷ) 팥벌레로 만들어 평생 팥밭에 살게 하고, 아들은 부리 꼬부라진 솔개로 만들어 비 온 뒤 날개 물이나 핥아먹도록 만들었다는군요. 옛날 이야기 다큐로 받으면 진심 무서워요. 저런 처벌 있다면 다들 열심히 착하게만 살 것 같아요;;;;

암튼 이렇게 하고 나서 천지왕은 총명아기씨 댁 어르신인 슬기부인 백주할머니께 총명아기씨와 혼인하고 싶다고 청혼을 해요. 허락을 받아서 바로 결혼했는데.. 21일 동안 함께 지내고 하늘나라로 다시 올라가네요? 헐... 진짜로 아들 두 명 낳기 위해서만 결혼한 건가봐요 ㅠㅠ 옛날 이야기지만 이건 쫌 심하네요 ㅠㅠ

암튼 올라가면서 열달 후 아들 쌍둥이를 낳을 거라고 이야기 해주면서 큰아들은 대별왕, 작은 아들은 소별왕이라고 이름을 지어줘요. 이제는 총명부인이 된 총명아기씨가 아버지 찾을 증표를 달라고 하니 박씨 두 개를 줘요. 아이들이 아버지를 찾으면 이걸 심으면 길이 생길 거라고 하면서요. 음.. 재크와 콩나무 이야기와 비슷한 전개가 될 거라 예상이 되는데요. 씨앗 심으면 하늘까지 자라는 마법의 나무 이야기는 동양이나 서양이나 다 있었나봐요 ㅎㅎ

어쨌든 총명 부인은 천지왕의 말대로 아들 쌍둥이를 낳아서 키웠습니다. 아들 쌍둥이 독박육아.. 생각만해도 엄청 힘들었을 것 같아요 ㅠㅠ 이 두 형제는 전형적인 엄친아로 세 살에 못하는 말이 없고, 다섯 살에 못 읽는 글이 없고, 일곱 살에 활 쏘고, 아홉 살에 말 타고, 열다섯 살에 헌헌장부가 되었대요. 그런데 글방 갔다가 친구들이 아빠 없다고 놀려서 시무룩해서 집에 왔죠. 그래서 드디어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며 마법의 박씨를 심게 됩니다!

예상대로 박덩굴이 자라서 하늘까지 닿았고 그걸 타고 대별왕, 소별왕은 하늘로 올라가요. 천지왕이 두 아들을 보고 반가워하며 이승과 저승, 하늘과 땅을 혼자 다스리니 힘에 벅차서 아들 두명에게 이승과 저승을 하나씩 줄 테니 다스리라고 해요. 이에 처음에는 대별왕이 이승, 소별왕이 저승을 맡기로 했는데요. 가만 생각하니 이승이 더 좋을 것 같아서 소별왕이 내기를 하자고 하죠. 바로 수수께끼 내기에요.

대별왕이 그러자고 하며 수수께끼를 내요. 어떤 나무는 사시사철 잎이 지지 않고, 어떤 나무는 잎이 지는지 문제를 냈더니 소별왕이 속이 꽉 찬 나무는 잎이 지지 않고 속이 빈 나무는 진다고 대답해요. 그런데 청대 갈대는 속이 비었어도 잎이 지지 않는다며 틀렸다고 하죠. 두 번째 문제로 높은 곳에 난 풀과 낮은 곳에 난 풀 중 어느 쪽이 잘 자라는지 문제를 내요. 소별왕은 낮은 곳에 있어야 흙도 씻겨내려가지 않고 흙이 잘 쌓이니 낮은 곳 풀이 잘 자란다고 대답해요. 그랬더니 대별왕이 머리털은 높은 데서도 잘 자라니 틀렸다고 하네요 ㅋㅋㅋ

수수께끼로 안 될 것 같자 소별왕이 이번에는 꽃 가꾸기 내기를 하기로 해요. 그래서 서천꽃밭에 가서 꽃감관한테서 씨를 두 개 얻어와 각자 키웠는데.. 이것도 대별왕 꽃이 더 잘 자라요! 안되겠다 싶었던지 이번에는 잠자기 내기를 하자고 하죠. 누가 누가 푹 자나 내기를 해서 이번에도 대별왕은 깊이 잠들었는데요. 소별왕은 몰래 깨어나서 형 꽃이랑 자기 꽃을 바꿔치기 해놨어요! 그러고는 형을 깨워서 그 사이 자기 꽃이 더 잘 컸다고 보라고 했죠! 그래서... 소별왕은 원하는 대로 이승을, 대별왕은 저승을 다스리게 되었다고 해요;

소별왕이 이승을 가서 보니 사람들이 속이고 빼앗고 난리인데다 동식물도 다 말을 해서 시끄럽고, 낮은 덥고 밤은 춥고 장난 아닌 거에요; 그래서 저승궁에 있는 대별왕에게 가서 도움을 구하니 대별왕이 활과 화살, 송홧가루를 준비해서 같이 이승으로 가자고 해요. 엄청난 활과 화살을 준비해서 같이 이승으로 갔더니 대별왕이 해 하나, 달 하나를 화살로 쏘아 떨어뜨려서 해와 달이 하나씩만 남았죠. 그랬더니 낮에는 적당히 따뜻하고 밤은 적당히 시원해졌대요 ㅎㅎ 그 다음에 준비해 간 송홧가루를 온 세상에 뿌렸더니 동식물은 다 말을 못하게 되고 사람만 말을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해요.

이렇게 해 준 다음 대별왕이 소별왕에게 이제 남은 일은 법을 맑게 하여 반듯하게 다스리는 것이고 그렇게 하면 나쁜 사람들이 줄어들 것이라고 알려주고는 저승으로 갔대요. 소별왕은 이후 열심히 다스리려고 노력했지만 힘에 부쳐 잘 안될 때도 있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이승에는 아직 나쁜 사람들이 남아있는 거구요. 하지만 대별왕이 다스리는 저승에는 그런 나쁜 사람이 없다고 해요 ㅎㅎ 요건.. 이승에서 나쁜 사람들 때문에 억울했던 사람들에게는 희망을 주는 메세지일까요? 최소한 저승에서는 이런 억울한 일은 없을테니까요 ^^

암튼 두 아들의 이야기는 이렇게 끝이 나고, 지상에 있던 총명 부인은 땅세상을 다스리는 바지왕이 되었다고 해요. 그래서 하늘 세상은 옥황상제 천지왕, 땅 세상은 총명 부인 바지왕, 이승은 소별왕, 저승은 대별왕이 다스리게 되었다고 합니다~

 

 

헥헥.. 정리하기가 힘들어서 차일 피일 미루다(ㅋㅋ) 드디어 올립니다~ 다음에 또 웹툰에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나오면 관련 자료 또 정리해서 올려볼게요 ^^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9

요즘 신과 함께 영화 많이 보시는 것 같아요! 웹툰으로 먼저 나왔다가 영화로 만들어졌다는데요! 여러 가지 신화 이야기 좋아하는데 그 중에서도 우리 나라 신화에 나오는 강림도령, 해원맥 등등이 나온다고 해서 더 관심이 갑니다! ㅎㅎ

오호~ 영화 캐스팅도 멋지지만 원래 웹툰에 나오는 그림도 귀여운데요? ㅎㅎ 오늘은 이 중에서 강림도령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신화>

이 책에 강림 도령 이야기도 나와요~ 여기는 정말 판소리나 굿을 하는 것처럼 운율이 있는 이야기체로 쓰여있는데요. 구전으로 내려오는 설화를 정리한 책이라서 그런 것 같아요. 아이들이 자기 전에 읽어주기도 했는데.. 내용도 재미있지만 읽으면서 입에 착착 감기는 문장이라 읽어주는 저도 재밌었어요. 다만 이야기 하나 하나가 내용이 다 길어서 읽어주다 보면 목이 좀 아프기도 했는데요. 뒷 이야기가 궁금해서 목은 아픈데 계속 읽어주게 되더라구요. 심지어 애들 둘 다 잠들었는데 저 혼자 감성이 충만해져서 아무도 듣지 않는 내맘대로 판소리 이야기를 끝까지 완창(?;;)하기도 했네요! ㅋㅋㅋㅋ

 

<우리나라 신화 속 세계관>

책의 뒷면에 있는 우리 나라 신화 속 세계관을 그린 그림이에요. 우리나라 지도 보이시나요? 서해바다 너머에 서천서역국이 아마도 인도일 꺼에요 ㅋㅋㅋ 그리고 남쪽 끝에 지하궁이 있고 구름 위에는 선녀와 나뭇꾼에 나오는 선녀들이 살고 있는 하늘 나라가 있지요!

 

<강림 도령 이야기>

저승 차사 강림 도령 파트에 나오는 이야기는 무척 길어요 ^^; 그래서 강림 도령이 본격적으로 출연하는 부분만 대략적으로 소개해 볼게요.

옛날 김치 고을에 어떤 일이 생겼는데요. 그걸 해결하려 해도 도저히 방법이 없어서 염라대왕을 불러서 물어봐야 할 일이 생겼어요. 그런데 염라대왕을 무슨 수로 불러오나 고민하고 있으니 신하들이 그 동네 강림도령이라는 장사가 있으니 그 사람을 시키면 좋겠다는 거에요. 그래서 김치 고을 원님 김치원이 강림도령을 데려오라고 시키는데요. 그냥 데려오지 말고 잠이 든 뒤 세 번 부르고 깨워서 데려오라고 했어요.

강림도령이 그렇게 불려오니 관아에 무시무시한 형틀을 갖춰놓고 기다리면서

"네이놈! 세 번이나 불렀는데도 오지 않다니 네 죄가 크다! 여기서 죽을래, 가서 염라대왕 데려올래?"

라고 협박을 합니다. (김치고을 원님 나쁜놈 ㅠㅠ) 강림도령은 죽는 것보다야 염라대왕 잡아오는 게 낫겠다 싶어 일단 잡아오겠다고 하는데.. 어찌 데려와야 하나 막막해요 ㅠㅠ 걱정하는 강림도령을 보고 어머니가 무슨 일이냐고 물어보니 이야기를 해주는데요. 그 이야기를 듣고 어머니는 쌀을 씻어서 떡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열두번 씻고 맑은 물에 반죽하고 불 한번 때고 하늘 보고 절하고, 또 한 번 때고 하늘 보고 절하고, 공을 무척 많이 들여서 떡을 만드니 하늘 아래 둘도 없는 떡이 되었다고 해요. 그래서 그 떡을 집안 신왕들에게 바치는데 부엌 지키는 조왕신, 대문 지키는 문왕신, 그리고 나머지 성주신, 터주신, 지신, 업왕신, 마부왕, 철융신, 삼신, 측신까지 다 바쳤다고 해요. 어? 여기에서 어디서 많이 들어본 신이 나오지요?

ㅋㅋㅋㅋ 웹툰에 나오는 성주신과 영화에 나오는 성주신이라는데 싱크로율 백프로인 것 같습니다! ㅋㅋㅋ 그러나 이번 강림 도령 이야기에서는 떡만 잡숫고 더이상 나오지 않습니다~ ㅎ

아무튼 이렇게 집안 신들에게 정성스럽게 치성을 드리고 이레 밤낮을 빌다가 잠깐 어머니가 선잠에 들었는데, 꿈속에서 조황할머니가 나타나서 어서 아들 길 떠나게 하라고 호통을 쳤대요. 부엌의 신 조왕신은 할머니 모습으로 그려져서 조왕 할머니라고도 부르는 것 같아요 ㅎ

아무튼 그래서 길을 떠난 강림도령이 어머니의 떡을 한짐 짊어지고 길을 떠나는데요. 어디로 가야하나 헤메는데 저만치에 어떤 할머니가 보이더래요. 그래서 길 좀 물어보려고 가는데 아무리 가도 저만치 앞에 가더래요. 강림도령이 죽을 힘을 다해 달려가도 걸어가는 할머니를 따라잡을 수 없어서 며칠동안 달려갔는데 드디어 할머니가 앉아서 쉬고 계시길래 따라잡았대요.

가서 보니 할머니가 바로 어머니의 떡을 드시고 계신 거에요! 알고 보니 조왕할머니셨어요 ㅎㅎ 아, 조왕신 등의 집안 신들은 각각 집마다 한명씩 있는 거에요. 그래서 각 집안 신들이 자기 집안 사람들을 지켜준다고 믿었다고 해요^^ 암튼 이 조왕할머니한테 아니 누구신데 우리 어머니 떡을 드시냐고 물어보니 '내가 바로 니 조왕할미다! (ㅋㅋㅋ)' 라고 호통을 치시며 사라지셨다고 해요.

그래서 이제 어디로 가야하나 하고 있는데 저만치 어떤 아이가 길을 가더래요. 그래서 또 길을 물어보려고 하는데 이번에도 아이를 따라잡을 수 없습니다! 며칠동안 달리다 겨우 겨우 아이가 쉬는 바람에 따라잡았는데 그 아이도 같은 떡을 먹고 있더래요.

아니 너는 누구인데 우리 어머니 떡을 먹고 있냐고 물어보니 그 아이는 문왕신이었어요. 그러면서 저 길로 쭉 가면 돌을 던져도 물결이 일지 않는 연못이 나올테니 거기에서 목욕재계하고 정성을 다해 빌면 세 신선이 나타날 거라고 알려주고 사라졌어요.

길을 가서 보니 정말 연못이 있어서 문왕신이 일러준대로 하니 세 신선이 나타나네요! 염라대왕을 잡으러 간다는 강림도령의 말에 신선들은 용기가 가상하다며 빨간 부채, 파란 부채, 쇠줄을 하나씩 주었어요. 길 가다 어려움이 생기면 사용하되 쇠줄은 염라대왕을 만날 때까지 쓰지 말라고 일러주지요. 그리고 마지막에 아흔아홉 갈래 갈림길이 나오면 가지고온 어머니의 떡으로 상을 차리고 숨어있으라고 알려줬어요.

헥헥.. 좀 더 축약해서 갈게요 ㅠㅠ 길 가다 안개가 나와 길이 안보일 때 파란 부채 부치니 안개가 사라지고 어두워 안 보일 때 빨간 부채 부치니 밝아져서 보이게 되었대요. 가다가 아흔아홉 갈래 길이 드디어 나와서 떡으로 상 차리고 숨어 있으니 누군가가 나타나서 그 떡을 배불리 먹었대요!

"마침 배고팠는데 잘 먹었네! 누가 이걸 차렸는고?"

하고 묻길래 강림도령이 나가서 염라대왕 잡으러 왔다고 길을 알려달라고 말했대요. 그랬더니 그 사람이 자기는 저승차사 해원맥이라며 떡을 먹었으니 알려줘야겠다고 염라대왕 다니는 길을 알려주고 자기는 일이 있다며 바람 같이 사라졌다고 합니다.

해원맥!ㅋㅋㅋㅋㅋㅋ 영화랑 웹툰에서도 저승차사로 나오지요? 원래 이야기 보니 해원맥이 강림도령 차사 선배였네요! 그나저나 자기 상관 잡으러 간다는데 떡 하나 받아먹고 냉큼 불어버리고 튀었;;;; ㅋㅋㅋㅋㅋㅋ 우리 옛날 신화 이야기 참 재밌습니다! ㅋㅋㅋ

암튼 아무 생각 없이 다니던 길로 지나가던 염라대왕이 나타나자 쇠줄을 던졌더니 대왕님 가마가 꽁꽁 묶여서 움직이질 않아요. 처음에는 노했던 염라대왕이 이러 저러한 사건들 끝에 강림 도령의 용기를 가상하게 여겨 김치 고을에 가서 문제를 해결해 주었다고 합니다! .....이러 저러한 일들은 정말 정말 궁금하시면 저 책을 보시면 되겠습니다 ㅠㅠ

암튼 해결해야 할 일을 끝내고 나자 염라대왕이 강림도령을 보고 매우 용맹하고 지혜롭다며 데려가서 저승차사로 쓰겠다고 말하고는 혼을 쏙 빼서 저승으로 데려갔다고 합니다;;;; 그 뒤로 강림도령은 저승 차사 중 으뜸인 염라 차사가 되었다고 해요~

 

헥헥... 요약해서 쓰고 앞뒤, 중간 내용 막 잘라먹었는데도 기네요 ㅠㅠ 이걸 하루에 다 읽어줬으니 득음한 느낌이 들만 했군요... 아하하 ^^;

 

 

ps. 너무너무 슬펐던 바리 공주님 이야기 ㅠㅠ

우리 나라 신화 이야기 중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건 바리데기, 바리 공주님 이야기에요~ 을화였나 무녀도였나.. 그 중에 나오던 오구굿에 나오는 이야기의 주인공인데요. 오늘 소개해드린 우리 신화 책에도 따로 이야기가 소개되어 있어요. 나중에 죽은 사람을 저승으로 데려다주는 오구신이 되었으니 저승으로 데려가는 역할인 게 맞는 거긴 한데... 어흑... 웹툰에서 지하철로 변신한 바리공주님을 보고 기가 막혀서 눈물이... ㅠㅠ 우리 바리 공주님.. 어째서 노약자석 충만한 지하철로 변신을 하셨는지요오오 ㅠㅠ 웹툰 재밌어 보여서 보다가 혼자 바리데기호 지하철 보고 '공주니임~~~'하고 울었;;;;

 

아무튼.. 그다지 널리 알려지지 않았던 우리 신화를 알리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서 웹툰도 영화도 좋은 것 같아요. 신기하죠? 저 머나먼 곳 그리스의 신들은 대부분 이름이라도 들어봤는데 정작 우리 나라 우리 신들은 이름조차 생소하다는 사실이.. 그래서 더 기를 쓰고 목이 아파도 아이들에게 우리 신화 책을 읽어주고 싶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직 이 책 다 못 읽었는데.. 오늘 밤 엄마표 제멋대로 판소리 한 판 다시 시작해야겠어요 ^^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