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398)N
즐거운 영어 레시피 (52)
재밌는 놀이 레시피 (60)
책벌레 독서 레시피 (39)
신나는 수학 레시피 (17)
궁금한 과학 레시피 (43)
학교가 신난다! 교과연계 레.. (10)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39)
섬기는 성품 레시피 (6)
컴퓨터 코딩 레시피 (9)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7)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16)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20)
함께하는 엄마 공부 (31)
보관 (0)
작은 단상 (49)N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아이들 보는 책이 집에 쌓여있는데요ㅋ 아직 둘째가 어려서 차곡 차곡 쌓여가고 있었는데 드디어 둘째가 일곱살이 되면서 이제는 너무 유치해서 못 보겠다고 하는 책들이 생겨났어요! 만세~ 이제 이 쌓인 책들 팔아서 부자 한 번 되어봅시다! ㅋㅋㅋ 아이들과 이제는 보지 않을 책들 고르고 함께 중고책방에 가서 팔았는데 제법 쏠쏠 했어요. 그래서 오늘은 더이상 보지 않는 책 정리한 방법들 소개해봅니다 ^^

 

<알라딘 중고매장에 책 팔기>

https://www.aladin.co.kr/cs_center/wcs_faq_best.aspx?BestType=2&start=we_tab

근처에 알라딘 중고매장이 있어서 책을 살 때에도 잘 이용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책 정리하면서도 유용했어요 ㅎㅎ 중고책을 팔려고 할 때 개인적으로 중고판매를 하면 가격은 좀 더 받을 수 있겠지만 그만큼 시간과 노력이 들어가죠; 아무래도 한꺼번에 대량의 책을 처리하려면 개인적으로 판매하기보다는 한꺼번에 중고매장을 이용하는게 편리합니다 ㅎㅎ 위의 링크로 들어가시면 알라딘 중고매장에 중고책 팔 때 FAQ에 대해 보실 수 있어요~

https://www.aladin.co.kr/shop/usedshop/wc2b_gate.aspx

위의 링크로 들어가시면 판매할 상품의 ISBN 코드를 넣어서 매입 가능한 책인지, 가격은 어떤지 미리 알아볼 수 있는데요. 저희는 스마트폰에 "얼마냐?알라딘!" 어플을 깔아서 그걸로 바코드를 찍어서 확인했어요. 어플 이름 참 잘 지었죠? ㅋㅋㅋ 바코드로 찍으면 바로 매입 가능한지와 가격이 나오고, 주루룩 찍은 책값들을 자동으로 더해줘서 총액을 얼마나 받을 수 있을지도 알려줘요~

 

<예스24 바이백 중고책 팔기>

http://www.yes24.com/Mall/buyback/guide

중고책 매입하는 중고업체 중 예스24도 괜찮은 것 같아요~ 자세한 방법은 위의 링크로 들어가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

http://www.yes24.com/Mall/Buyback/Search?CategoryNumber=018

마찬가지로 위의 링크로 들어가시면 팔려는 책이 매입 가능한지 미리 알아보실 수 있어요~ 저희는 이번에 아이들과 함께 책을 돌돌이로 달달달달 끌고 가서 팔고 올 예정이어서 집 근처 알라딘 중고매장에 모두 팔고 왔네요 ^^

 

<중고 전집 판매, 개똥이네>

http://www.littlemom.co.kr/sub/02/visit_guide.html

단행본은 알라딘이나 예스24에 판매하는 게 편하지만 전집의 경우 개똥이네 방문매입을 이용해도 좋을 것 같아요. 여기도 언젠가 한번 팔아보려고 눈독 들이고 있는데.. 저만큼이나 책욕심 많은 두 녀석들이 아직은 다 가지고 있겠다고 해서 이번에는 전집은 못 팔았습니다;;; 둘째가 조금 더 크면 언젠가 전집도 다 팔아버릴 겁니다아~ ㅋ

<매입 불가 판정 받았지만 품질 좋은 책들 기증하기, 굿윌스토어>

http://www.goodwillsongpa.org/sponsor/support/refer-list/

매입 가능한 책들을 따로 빼놓고 보니 상당히 품질이 괜찮은 최근 책인데도 매입 불가인 책들이 제법 있었어요. 이건 이미 중고매장에서 보유한 책이 많이 있는 경우에는 매입 불가라고 떠서 그렇다고 해요 ^^; 이런 책들은 버리는 것보다는 기부해서 함께 공유하면 더 좋을 것 같아요~ 물론 상태도 나쁘고 별로인 책은 기부하면 안되고 그냥 재활용으로 버려야겠지만요 ㅎㅎ

위의 링크에 들어가시면 기증할 수 있는 여러 품목들에 대해 설명이 되어 있는데요. 책의 경우 아동도서, 소설, 비소설 등은 기증 받지만 아래 설명에 해당하는 책들은 기증하시면 안된다고 합니다~

- 2008년 이전 출판된 도서
- 전공서적 및 잡지
- 풀이/채점된 문제집
- 백과사전, 영어사전등 사전류
- 개정전 성경책 및 찬송가, 큐티책
- 찢어짐/낙서/습기/곰팡이가 있는 도서

 

http://www.goodwillsongpa.org/sponsor/support/request/

위의 링크에 들어가시면 기증 신청하실 수 있어요. 양이 많으면 수거 요청도 하실 수 있구요. 직접 방문해서 기증하시거나 택배 접수로도 할 수 있습니다 ^^

 

자, 아이들에게 더이상 읽지 않을 책을 고르라고 한 다음 바코드를 일일이 함께 찍어보며 매입가능 상태의 책들을 다 모아봤어요. 그랬더니 이렇게나 많이 나왔습니다! 돌돌이에 가득 실어서 두 손 무겁게 끌고 갑니다! 요건 엄마가 할 일을 도와준 걸로 책 고르는데 천원, 바코드 찍는데 500원씩 심부름값을 주기로 했습니다 ^^

기왕 하는김에 무거우니 돌돌이 끌고 나르는 것도 한 번 시켜볼까요? ㅎㅎ 중고매장까지 가는 길이 아주 가깝진 않아서 중간지점에서 교대하기로 하고 한명씩 돌돌이를 끌고 갑니다. 배송비는 각자 500원씩 받기로 했어요~

이제는 첫째 차례입니다~ 돌돌이가 처음 끌 때는 그다지 무겁지 않고 재밌기만 한데요. 달달달달 끌다 보면 점차 힘이 들어요 ㅋㅋㅋ 목표지점까지 배송을 완료해야만 500원을 받을 수 있다고 응원해서 둘다 임무 완수했습니다~

드디어 집근처 알라딘 중고매장에 도착했어요~ 사실 택배로 부치거나 하면 훨씬 편하지만 이렇게 직접 끌고와서 책을 바코드로 찍어서 매입단가를 계산하고 현금으로 받는 과정을 보면 아이들도 그 과정을 눈으로 볼 수 있게 되니 좋을 것 같아서 모두 끌고 나왔답니다 ㅋ 그리고 덕분에 선물도 받았어요! 저희 앞에 중고책 팔러오신 분께서 멋진 책 두 권을 선물로 주셨어요~ 아이들이 정말 잘 보던 책인데 상태가 매입 불가 판정을 받아서 못 파셨다고 해요. 하지만 저희가 보기에는 정말 깨끗한 책이어서 감사히 받았습니다! 이전 주인이 소중히 보던 손때 묻은 책, 저는 이런 책이 더 정이 가고 좋아요 ^^

기~~다란 영수증 목록과 함께 31,200원을 받아왔습니다! 이 중 심부름값 각자에게 2000원씩 주고 나니 나름 남는 장사였어요~ ㅋㅋㅋ 그럼 다음에 또 재미난 이야기 가지고 올게요 ^^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14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NASA에서 보내주는 웹진 EO Kids에서 이번에는 미세먼지에 대한 내용이 나왔어요. 요거 받은지느 한참 되었는데 정신이 없어서 이제야 아이들과 한 번 해봤네요 ㅎㅎ 미세먼지는 지상에서 측정하는 게 정확할 것 같긴 한데요. 인공위성에서도 지구를 바라보면 뿌옇게 미세먼지가 보인다는군요;; 인공위성 Terra가 바로 그런 미세먼지를 찍어서 바람이 불면 어디로 이동하는지 측정하고 있다고 해요. 마침 미세먼지를 직접 측정해볼 수도 있는 실험 내용이 들어 있어서 오늘은 미세먼지와 관련된 내용 소개해볼게요~ 

 

<EO Kids, Air pollution: Seeing small specks from space>

https://earthobservatory.nasa.gov/blogs/eokids/air-pollution-seeing-small-specks-from-space/

위의 링크로 들어가시면 중간에 PDF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는 링크가 있어요~ 저기에서 자료 받으시면 미세먼지와 관련된 내용 보실 수 있습니다 ^^

위의 PFD 파일에 있던 그림 중 하나에요. 미세먼지의 크기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이 되어 있어요. 미세먼지는 영어로 particulate matter라고 하는군요. 그래서 약자로 PM10이나 PM2.5라고 하나봐요. PM 뒤에 붙는 숫자는 먼지의 크기에 따라 분류하는 건데요. PM10은 저 머리카락 둘레에 두른 파란 구슬 크기 정도 되는 먼지인데 PM2.5는 그 먼지 주위를 두른 붉은 구슬 크기이니 정말 정말 작네요! 주로 PM10이 미세먼지, PM2.5는 초미세먼지로 보시면 됩니다!

미세먼지나 초미세먼지가 문제가 되는 건 크기가 너무 작아서 그래요. 코로 숨 쉴 때 웬만한 먼지는 콧 속의 점막이나 코털이 걸러주는데요. 저기 위의 그림을 보시면 우리 털보다 완전히 작지요? 그러니 털이 걸러주지 못하고 저 깊은 폐 속까지 들어가버린다고 해요 ㅠㅠ 그래서 마스크로 걸러주기 위해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써야 하는 거구요!

미세먼지용 마스크에 대해서는 예전에 한 번 올렸던 식약처에서 알려주는 미세먼지 안전 정보 글 한번 읽어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EO Kids 파일 받은 것 프린트 해봤어요~ 나름 그림도 예쁘고 설명도 잘 되어 있어서 아이들과 간단히 읽어보기 좋아요 ㅎㅎ Vocabulary로 particulate matter에 대해서도 설명이 되어 있네요. 그야말로 살아있는 넌픽션 지문입니다! ㅎㅎ

 

- 미세먼지 측정해보기! -

위에 올려드렸던 PDF 파일에 나오는 실험 내용입니다~ 간단하게 주위의 미세먼지를 측정해볼 수 있다고 되어 있어요 ㅎㅎ

준비물: 4장의 종이 접시, 바세린, 테이프, 블록, 카메라

1. 실내 2 곳, 실외 2 곳 미세먼지 측정할 곳을 정한다

2. 미세먼지 측정기를 만든다. 블록에 종이접시를 테이프로 붙이고 그 위에 바세린을 바른다

3. 측정할 장소에 미세먼지 측정기를 둔다

4. 사진을 찍는다

5. 24시간 동안 둔다 (비나 눈이 오지 않는지 확인!)

6. 24시간이 지난 후 사진을 찍고 4번에서 찍은 사진과 비교한다. 제일 깨끗한 것부터 더러운 순서대로 접시를 놓아본다

 

준비물을 준비하다 보니 벽돌과 테이프는 날아가지 않도록 고정시켜주는 역할인 것 같아요. 종이접시와 바세린은 구했는데 벽돌과 테이프는 구하지 못해서 그냥 접시에 바세린 발라서 안 날아갈 자리에 두기로 합니다 ㅋㅋㅋ 자, 이제 그럼 종이접시와 바세린을 가지고 미세먼지를 측정할 곳으로 가볼까요? ^^

바세린은 듬뿍 떠서 종이 접시에 두껍게 발라줬어요~ 여기에 미세먼지가 많이 붙으면 관찰하기는 좋겠지만 무척 슬플 것 같네요 ㅠㅠ 일단 요새는 미세먼지 상태가 좋았던 것 같은데 측정하는 날의 상태가 어떤지 먼저 확인해봅니다

으음.. 저희가 토요일 오후에 저걸 설치하고 일요일에 회수할 예정이었는데요. 일단 예보 상으로는 미세먼지가 갑자기 나빠지기 시작하네요? 측정을 위해서는 좋은 상황(?;)인 것 같습니다! ㅋㅋㅋㅠㅠ

실외 1 - 놀이터 그네 옆 나무 둥치

아이들과 놀이터에 가서 미세먼지 측정기를 어디에 놓을까 둘러보다 맘에 드는 곳에 아무데나 두 개 두고 왔어요 ㅋㅋ 여기는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그네 옆이에요! 저기에 설치했다가 다음 날 회수한 접시 사진도 찍었어요 ㅎㅎ 오른쪽이 바로 그 접시입니다! 그런데... 깨끗하네요? 눈으로는 까만 먼지가 한 두개 정도 앉은 것 말고는 아무 것도 안 보여요 ^^;

 

실외 2 - 놀이터 벤치 옆

같은 놀이터인데 그네 말고 주로 엄마들이 쉬는 벤치 옆에도 하나 두었습니다~ 이것도 회수하면서 보니 까만 먼지 한 두 개 말고는 없습니다~ 이거... 별로 먼지가 없으니 잘 안보여서 실망스럽긴 한데.. 먼지가 없으면 좋은 거죠 뭐~ ㅋㅋㅋ

 

실내 1 - 베란다

실내에도 두 군데 측정기를 두기로 했는데요. 여기는 베란다, 빨래를 주로 널고 있는 곳입니다 ㅎ 실내에 놔둔 접시는 실외 접시보다도 더 깨끗합니다. 맨눈으로 볼 때에는 먼지 한 톨 없네요 ^^;

 

실내 2 - 거실 책상 위

여기는 아이들이 주로 있는 거실 책상 위입니다. 여기서 공부도 하고 숙제도 하고 그림 그리거나 만들기 하고 놀 때 사용하는 곳이죠. 여기도 마찬가지로 깨끗합니다~ 우후후~ 지난 번 EO Kids 실험도 망했는데 (집에서 구름을 만들어보자!) 오늘도 망하나요? ㅋㅋㅋ 그럴 순 없어서 이번에는 현미경을 동원해봤습니다!

 

현미경으로 미세먼지를 관찰해보기!

어.. 야심차게 슬라이드 글라스와 커버 글라스 사놨는데 어쩌다보니 그동안 봤던 건 얘네들 안 쓰고도 볼 수 있어서요; 이번에 처음으로 써봤어요~ ㅎㅎ 각 접시에서 이쑤시개를 이용해 바세린 위층을 얇게 떠서 그대로 슬라이드 글라스 위에 올렸습니다. 아까 받았던 PDF 파일에서 미세먼지의 크기를 머리카락과 비교했던 게 생각나서 제 머리카락도 하나 뽑아서 올렸어요 ㅋㅋㅋ 각각의 접시에서 나온 바세린을 네 곳에 올리고 머리카락이 길게 지나가도록 올린 다음 커버 글라스를 덮어줍니다!

짜잔~ 이렇게 보니 뭔가 있어 보이지 않나요? ㅎㅎ 육안으로 볼 때에는 실외 2곳은 거뭇한 먼지가 한두개 보였고 실내는 아예 깨끗했어요. 그런데 현미경으로 보니 먼지가 조금씩 보입니다! 머리카락과 비교해서 크기를 보니 PM10 정도는 이 배율로도 보이는 것 같아요. 아마도 PM2.5는 저희 현미경으로는 볼 수 없을 듯 합니다 ^^;

나름 실외에서 있었던 측정기에서는 같은 배율에서 먼지가 2개씩 보였고 실내에서는 1개씩만 보였어요! 화살표로 표시한 부분이 현미경으로 보인 먼지를 표시한 건데요. 그거 말고 주위에 거뭇하게 퍼져있는 건... 렌즈에 묻은 먼지입니다~ 아하하 ^^;;;;  

 

 

 

 

이번 실험을 끝내고 첫째는 조금 아쉬웠나봐요. 저 날 측정기 두고는 밖에서 신나게 놀다 와서 실내 측정기는 사람이 없는 빈 집에 있었던 셈이거든요. 첫째가 다음 번에 또 한다면 사람이 많은 곳에도 한 번 설치해보면 좋겠다고 하네요. 이렇게 하나씩 궁금증이 생겨나면 그걸로 성공입니다! 사실 미세먼지를 어떻게 관찰하는가 방법이나 실험결과에 대해 배우는 것보다 사람 많은 곳에서 측정하면 어떻게 될까 하는 질문이 하나 생겼다는 점에서 이번 실험은 성공적인 것 같습니다! ㅎㅎ

둘째는 현미경으로 보는 부분에 돋보기를 들이대고 이것은 왜 더 커져 보이지 않고 잘 안보이는가를 궁금해하다가 돋보기를 가지고 놀기 시작하며 실험이 끝나버렸;;; 뭐~ 재미나게 실험해본 것만으로도 역시 둘째에게도 성공적인 실험놀이였습니다 ㅎㅎㅎ 그럼 다음에 또 재미난 이야기 가지고 올게요~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27

주말에는 올림픽 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하는 한성백제문화제에 다녀왔어요~ 매년 이맘때쯤 하는 축제인데 나름 볼 것도 많고 재미난 것도 많아서 구경가기 좋아요 ^^ 퍼레이드도 있고 공연과 행사도 많고 불꽃축제도 있었는데요. 저희는 중간에 잠깐 가서 여러 가지 체험 해보고 왔어요 ㅎㅎ

 

<한성 백체 문화제>

http://www.한성백제문화제.com/

한성백제문화제 홈페이지에요~ 여기 옆에 한성백제박물관도 있어요. 한성백제문화제는 매년 진행되는 축제이니 선선한 가을에 축제 구경하러 올림픽 공원 가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올해는 이미 지났지만 내년 가을에 또 할테니까요~

 

백제 시대 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체험도 해보고 구경도 해볼 수 있도록 한 축제여서요. 매사냥에 대한 체험도 할 수 있었어요. 진짜 매가 주위를 휘휘 둘러보며 앉아 있어서 신기했어요! 중간에 이 매를 직접 손 위에 올려볼 수 있는 체험도 진행됩니다!

바로 이렇게요! 매 발톱은 날카로우니 다치지 않도록 장갑을 착용하구요. 그럼 매를 이렇게 장갑 낀 손 위에 올려볼 수 있도록 도와주시더라구요. 저희 아이들은 겁이 엄청 많아서 과연 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요ㅎㅎ 친절하게 잘 도와주셔서 겁 많은 아이들도 매를 손에 올려 보기도 하고~ 다른 손으로 매를 살살 쓰다듬어 볼 수도 있게 해주셨어요!

누나가 먼저 하니 용기를 내어 둘째도 도전합니다! 아이들도 매를 처음 보니 겁을 내기도 했지만 매도 낯선 사람들 손에 올라가는 게 신경쓰이는지 삑삑 울더라구요. 그런데 아이들에게도 친절하시지만 매도 잘 달래주시면서 아이들과 매 둘 다 편안하게 있을 수 있도록 해주셨어요ㅎㅎ 심지어 자꾸 뒤를 보는 매가 앞에 카메라를 볼 수 있도록 매 시선 처리까지 신경써주시는 세심함! 뭐.. 매도 너무 스트레스 받으면 안되니 이 체험은 몇 명만 선착순으로 하시는 것 같았어요. 저희는 너무나 운좋게 지나가는 순간 줄서라고 말씀하셔서 바로 해볼 수 있었습니다 ㅎㅎ

 

매사냥에 대해 이런 설명도 있어서 더 좋았어요. 매사냥 책에서 읽어본 적은 있지만 실제로 이렇게 길들여진 매를 직접 보니 더 와 닿더라구요!

관련된 표현으로 시치미를 뗀다는 말에 대한 유래도 설명이 되어 있었어요 ㅎㅎ 큰 아이는 매사냥 체험하는 곳 보자마자 바로 그 시치미가 어떻게 생긴 건지 보고 싶다며 눈을 빛내더라구요. 아이들이 손에 올렸던 매의 꼬리에 바로 저 사진처럼 생긴 예쁜 시치미가 달려있어서 그것도 함께 잘 보고 왔습니다 ^^

매사냥에 쓰이는 물건들에 대해서도 이렇게 설명이 되어 있었어요. 시치미도 있고, 장갑도 있고, 매가 사냥해온 걸 들고다니는 망태 주머니도 있어요~ 이렇게 여러 가지 물건들을 보니 신기하네요 ㅎㅎ

의젓하게 앉아있는 매들도 있었어요 ㅎㅎ 저기 저 매는 날이 더웠는지 자꾸 날개를 펼치고 바람 쐬고 있더라구요 ^^;

지푸라기로 만든 대형 미끄럼틀도 있어서 아이들이 줄서서 탔어요~ 무료 체험인데다 큼지막한 미끄럼틀이라 줄이 꽤 길어요 ㅎㅎ 다 타고 나서는 옷에 지푸라기가 많이 붙어서 한참 털어야 했습니다 ^^; 그래도 아이들이 지푸라기를 직접 볼 수 있어서 좋았어요. 도시에서 자라서 지푸라기도 이런 체험할 때에나 볼 수 있으니까요 ^^; (사실... 저도 신기했습니다! ㅋㅋㅋㅋ)

 

가다 보니 산대놀이를 하고 있어서 그것도 잠깐 구경했어요~ 오른쪽에 계신 분들이 흥겨운 음악을 연주하고 탈 쓰신 분들이 춤추고 연기하며 재미난 무대를 만들었어요~

 

한성백제문화제는 여러 가지 체험 부스들이 많아서 이것 저것 만들어보기 할 수도 있었는데요. 유료체험이 많다고 하던데.. 저희는 슥 둘러보기만 해서 별로 만들기는 해보지 않았네요 ^^; 매사냥 말고도 서당체험, 관아 체험도 해볼 수 있었는데 저희는 그냥 지나가며 구경만 했어요~

여러 공연도 있어서 시간 맞춰서 가면 공연을 볼 수도 있고, 거리 행진이나 퍼레이드도 있어서 그것도 볼만 했을 것 같아요. 저희는 아쉽게도 잠깐 구경하고 나와서 그건 못봤네요 ^^; 먹을 거리도 많아서 세계 먹거리 장터와 전통 먹거리 장터가 있었는데.. 너무 복잡해서 아이스크림만 하나 사먹고 밥은 나와서 먹는 게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축제하는 곳은 사람도 많고 정신없어서 복잡한데요. 조금만 벗어나면 드넓은 올림픽 공원이 펼쳐져 있으니 조금 한가롭게 쉬고 싶다면 축제장을 벗어나서 풀밭에서 쉴 수도 있어서 좋았어요 ㅎㅎ 내년에는 거리 퍼레이드 시간에 맞춰서 다시 한 번 가볼까 싶네요 ^^ 이번 주말은 참 잘~ 놀았습니다! ㅎㅎ 다음에 또 재미난 이야기 가지고 올게요~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