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428)N
즐거운 영어 레시피 (53)
재밌는 놀이 레시피 (66)N
책벌레 독서 레시피 (42)
신나는 수학 레시피 (17)
궁금한 과학 레시피 (47)
학교가 신난다! 교과연계 레.. (16)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39)
섬기는 성품 레시피 (12)N
컴퓨터 코딩 레시피 (9)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7)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16)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22)
함께하는 엄마 공부 (31)
보관 (0)
작은 단상 (51)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어제는 크리스마스 트리 모양을 이용해 특별하게 이번 달에만 하는 칭찬스티커판을 만들었었는데요. 아이들 평상시에 매일 매일 할 일 체크리스트 만들었던 것도 한 번 올려볼게요 ^^

<할일 체크리스트 꽃 만들기>

준비물: 부직포, 가위, 찍찍이 테이프, 스카치 테이프, 바늘, 실, 네임펜

1. 꽃을 만들기 위해 부직포를 모양대로 잘라요. 초록색으로는 잎사귀와 줄기를 만들고

노란 색으로는 꽃잎을 만들었어요 ㅎ 이 노랑 꽃잎 한장마다 할 일을 하나씩 적을 꺼에요 ^^

2. 바탕색이 되는 부직포에 잎사귀와 꽃잎을 붙여주었어요. 이건 귀찮아서 스카치 테이프로 붙였는데요. 나중에 보니 저 꽃잎을 떼어낼 때 꽃이 통채로 떨어졌;;; 그래서 꽃은 바늘과 실로 바탕에 튼튼히 붙여주는 게 좋을 것 같아요 ^^;

3. 찍찍이 테이프로 꽃잎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게 만들 꺼에요 ㅎㅎ 얘네들을 꽃 한 가운데와 각각의 꽃잎에 붙일 수 있도록 모양을 잘라줍니다

4. 짜잔~ 할 일 체크리스트 꽃이 완성되었어요!

해야 할 일을 적은 다음 이렇게 오므려 놓구요

할 일을 하면 하나씩 꽃잎을 펼칠 거에요~ 꽃잎이 전부 다 펴져서 꽃이 활짝 피면 그 날의 할 일은 끝~

... 원래 둘째만 해주려고 했는데 그러면 첫째가 슬퍼할 것 같아서 그냥 똑같이 꽃 두 송이를 만들었어요 ^^; 사실 첫째는 플래너를 사용 중인데... 뭐 이것도 재미로 하고 싶으면 하면 되죠 ㅎ

이 할일 체크리스트 꽃은 제가 생각해낸 건 아니구요 ㅋ 여기 잠수네 초등 1,2학년 공부법 책 속에 소개되었던 방법이에요~ 나비맘이라는 분이 생각해내신 방법인데 너무 기발하고 좋아보여서 따라해봤어요! 나비맘님 감사합니다! ^^

꽃을 활짝 피게 만들면 달력에 칭찬 스티커를 하나씩 받을 예정이라 달력도 만들어서 붙여놨어요 ㅎ 이 달력도 아이들이 직접 만들도록 하면 좋은 것 같아요. 이 아이디어도 제가 아니라 다른 선배맘님의 이야기를 듣고 따라한 건데요. 달력을 직접 그리려면 자로 줄을 긋고, 그걸 같은 크기 칸으로 나누어서 칸을 만들어야 해요. 여기에다 지난 달 마지막 날의 요일을 확인해서 그 다음 요일부터 다음 달 첫 날을 적어야 하니 저절로 나누기, 날짜, 요일의 개념이 생기는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달력의 위에는 그 달의 특징을 나타내는 그림을 마음껏 그리도록 했는데요. 정성스럽게 그린 눈 송이가 보이시나요? ㅋㅋㅋㅋ 저거 스케치북인데 온통 눈송이 동그라미를 가득 그려놨어요. 그리고 말뚝 하나 박고 크리스마스라고 써놨네요 ㅋㅋ 정말 올해 화이트 크리스마스가 되면 좋겠습니다 ^^

 

사실 첫째 어릴 때 비슷한 체크리스트 만들었다가 점차 시간 개념이 들어간 계획표로 만들어서 이것 저것 해본 다음, 아이가 이제는 어린이용 프랭클린 플래너를 사용하는 중이거든요. 이제는 제법 학교 숙제와 학원 숙제, 스스로의 실력을 늘리기 위해 해보고 싶은 활동을 자기 플래너에 기록하면서 스케줄 잡고 있는 초등 2학년입니다 ㅎㅎ 뭐 아직 아기라 가끔 완전 엉뚱한 펑크를 내거나 스케줄 잡는 거 깜빡하고 그냥 1-2주 아~무 계획 없이 해버리기도 해요 ^^;

예전에 첫째 때 했었던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올렸었는데요. 다시 간단한 내용 소개해보면

 

<공부에 대한 좋은 느낌 심어주기>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1)

1. 환경 조성

1) 아이들이 집중할 수 있는 시간

2) 손 뻗으면 닿는 거리에 있는 것들

3) 가장 중요한 환경, 관계

2. 좋은 감정 앵커링

1) 앵커링이란

2) 즐거운 낚시질 방법

 

<본격적으로 동기부여 해주는 방법>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2)

1. 동기 부여

1) 동기란 무엇인가 알려주기

2) 다른 사람들의 동기에 대해 알아보기

3) 동기에 대해 스스로 생각해보기

4) 좋아하는 일을 하기 위해 필요한 공부 알려주기

2. 내면적 동기화

1) 칭찬

2) 방해

 

 

<구체적인 관리 방법>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3)

1. 스케줄 짜기

1) 규칙적인 습관 들이는 단계: 체크리스트

2) 시간 개념이 들어간 계획표

2. 숙제 하라고 말하지 않으면서 숙제 하도록 이끌기

3. 잘 하고 있는 아이 제대로 칭찬하는 법

이런 과정들을 열심히 해줬었는데요. 이제 둘째도 체크리스트 단계부터 조금씩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 초반에는 차라리 그냥 엄마가 계획 세워서 하라고 시키는 게 빠르고 효율적인데.. 요즘 첫째 하는 걸 보니 확실히 자기가 스스로 하도록 하는 게 멀리 돌아가는 길 같아도 제대로 가는 길이 맞는 것 같습니다. 

 

 

스케줄도 열심히 짜면서 또 재미나게 공부해볼 수 있도록 열심히 낚아봐야겠습니다 ㅋㅋㅋ 다음에 또 재미난 낚시질 방법 가지고 올게요~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26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어요~ 12월이 되면 어쩐지 설레는 느낌이에요 ㅎ 거리마다 성탄 분위기로 예쁘게 꾸며져 있으니 이제 집에도 크리스마스 트리를 꺼내야 할 시기가 온 것 같아요 ^^ 크리스마스 트리는 한 번 사다놓으면 매년 꺼내서 쓸 수 있으니 하나 장만해놓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나무 모형을 꺼내고 장식을 아이들과 함께 하나씩 달아보니 다시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입니다 ^^

그나저나 크리스마스 트리 꾸미다 보니 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이걸로 한 번 낚시질을 해보기로 했습니다 ㅋ

제가 아끼는 포장지책이에요ㅎ 어릴 때 선물 포장하는 것 너무 좋아했는데.. 요새는 바빠서 해본지 오래 되었는데요; 지나가다가 포장지를 책으로 묶어놓은 이걸 발견하고 홀린듯이 사다가 고이고이 모셔놨었네요 ㅎㅎㅎ 아직 한 번도 쓰지 않고 있었는데.. 예쁜 포장지로 만들면 기분도 좋을 것 같아서 드디어 뜯어봤네요! ^^

책장을 넘기다 제일 마음에 드는 포장지를 뜯었어요

펼치면 이렇게 한 장의 포장지가 나오게 됩니다. 저는 포장지책에서 한 장 뜯어서 만들었는데요. 그냥 예쁜 포장지 마음에 드시는 것 사다가 만들어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길게 세로로 반을 접습니다

트리 모양이 되도록 가위로 잘라요~ 이렇게 예쁜 포장지를 자르고 있으면 어쩐지 어릴 때 보던 동화책 속 주인공이 된 느낌이 들어요. 예쁜 그림책에 이런 무늬들이 많이 있었거든요~

짠~ 펼치니 예쁜 크리스마스 트리의 나무 부분이 완성되었습니다 ㅎㅎ

다이소에서 산 컬러도화지인데 이거 좋아요! 색색으로 된 도화지가 한장씩 들어있어서 마음껏 쓰기도 좋고, 남은 종이 보관하기도 편하구요. 떨어지면 하나씩 또 사다가 쟁여놓는 만들기 인생템입니다! ㅋㅋㅋ

이제 트리에 붙일 선물을 만들 거에요. 이렇게 접을 수 있게 길쭉하게 잘라서 한쪽에 칼집을 넣은 건데요. 그럼 저 칼집 넣은 종이를 뜯으면 안에 적힌 선물 내용을 볼 수 있게 만들 거에요

칼보다는 가위가 편해서 저렇게 종이를 접어서 가위로 싹둑 잘라 칼집을 냈습니다 ㅎ

반으로 접어서 가장자리를 테이프로 붙이면 선물 쪽지 완성이에요~ ㅎㅎ 그럼 나중에 아이가 고른 선물의 저 네모난 칼집 부분을 뜯어내면 안에 든 내용을 볼 수 있어요~

간단한 선물을 적어놓은 쪽지를 다른 색으로도 만들어서 트리에 장식을 해봅니다

짜잔~ 한쪽 벽에 붙여놓은 크리스마스 트리 칭찬스티커판입니다! ㅋㅋㅋ 실제 할일 계획하는 판은 따로 있는데요.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낼 겸~ 간단하게 이번 달에만 해볼 일 한 가지씩을 정해서 두 아이에게 미션을 내줬어요 ^^ 첫째는 이제 책을 잘 읽는데 독서록을 쓰는 건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독서록을 하나 쓰면 저 선물을 열어볼 수 있구요. 둘째는 이제 막 읽기 독립 시작하는 단계라 유치원에서 책을 네 권씩 빌려오는데요. 그 네 권의 책을 다 읽고 반납하는 날 선물을 하나씩 뜯어볼 수 있어요 ^^

...선물 만들기 귀찮아서 모조리 네모로 통일했는데요 ㅋ 좀 더 예쁘게 만드시려면 저 선물 딱지도 예쁜 모양으로 만드셔도 좋을 것 같아요~ ^^;

한쪽에 꾸며놓은 진짜 크리스마스 트리에요~ 이렇게 해놓으니 기분이 그냥 설레고 즐거워지는 것 같아요 ㅎㅎ 올 한 해 계획했던 일 잘 마무리 하고 즐거운 성탄절을 맞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미리 메리 크리스마스~ ^^

 

아이들이 즐거워하며 첫째는 독서록 재미나게 쓰고, 둘째는 책 신나서 읽게 되기를 바라는 낚시질이었습니다 ㅋ 다음에 또 재미난 낚시질 방법 가지고 올게요 ^^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22

오호~ 애플에서 신기한 게 나왔네요! 심전도 측정이 애플 워치가 미국 FDA 승인이 났다는 소식이 있네요 ㅎ 음.. 받아보는 소식지에는 보통 재미없는 내용만 많이 나오는데 이번 주에는 어째 커피 이야기나 애플 워치 같은 신기한 이야기가 나와서 여기에도 올려봅니다 ㅋ

 

December 01, 2017

EKG Device for Apple Watch Cleared by FDA

By the Editors

The FDA has cleared use of the KardiaBand — a medical-device wristband for the Apple Watch — that allows users to record their own electrocardiogram to monitor for heart arrhythmias.

When the related app senses that the user's heart rate and activity levels are out of sync, it can prompt him or her to capture an EKG. The user taps "Record EKG" on the face of the watch and then places his or her thumb on the KardiaBand's sensor. The EKG records for 30 seconds, with the results displayed on the face of the watch.

The device costs $199 and requires a yearly $99 subscription.

LINK(S):

Manufacturer's news release (Free)

"How it works" video (Free)

Research on company's 30-second EKG (Free)

Background: Physician's First Watch coverage of inaccurate blood pressure results from smartphone app (Free)

 

https://www.jwatch.org/fw113590/2017/12/01/ekg-device-apple-watch-cleared-fda?query=pfwTOC&jwd=000020086390&jspc=OBG

위의 주소에 있는 내용을 복사해온 건데요. KardiaBand 라는 제품인 것 같은데 손쉽게 심전도를 찍을 수 있다니 신기해요. 링크에 연결된 주소로 들어가보니 어떻게 사용하는 건지 알려주는 동영상이 있네요 ㅎ

 

https://www.alivecor.com/how-it-works/

위의 주소에 들어가시면 두 가지 동영상을 볼 수 있는데요. 지금 보니 애플 워치인 KardiaBand 만 있는 게 아니라 스마트폰과 연동되어 심전도를 찍어볼 수 있는 조그만 기계인 KardiaMobile 두 가지가 있네요ㅎ

<KardiaMobile>

영상에 소개된 사용방법을 살펴보면

1. 긴장을 풀고 자리에 앉는다

2. Kardia 어플을 열고 record now를 누른다

3. KardiaMobile 기계를 폰 가까이에 둔다

4. 패드에 손가락을 가볍게 올린다

5. 그래프가 깔끔하게 잡힐 때까지 기다린다.

6. 30초간 분석 후 결과가 나온다

 

심전도 결과가 정상이면 이렇게 정상(Normal)이라고 뜬다고 해요

심전도 결과에 이상 소견이 있으면 이렇게 이상 결과(Possible Atrial Fibrillation)이라고 뜨는군요.

 

<KardiaBand>

KardiaBand는 옆에 있는 다른 동영상에 사용법이 나와있어요. 사용 방법이 이건 좀 더 간단하군요.

1. 긴장을 풀고 자리에 앉는다

2. Record EKG를 누른다

3. 센서에 엄지손가락을 댄다

4. 그래프가 깔끔하게 잡힐 때까지 기다린다.

5. 30초간 분석 후 결과가 나온다

 

이것도 심전도 결과가 정상이면 이렇게 정상(Normal)이라고 뜨네요.

이상 소견이 있으면 이상 결과(Possible Atrial Fibrillation)에 대한 내용을 알려주고요.  

오호~ 이건 웨어러블이라서 차고 있는 도중 심박동이 이상하다고 감지하면 지금 EKG를 찍어보라고 알려주기도 한다는군요. 이 부분은 KardiaMobile에서는 할 수 없는 기능이겠어요.

 

아.. 광고 문구 기가 막히게 만들었네요! 이거 꽤 괜찮아 보여요. 아무런 위험요인 없는 건강한 사람에서는 그닥 비용 대비 효과면에서 어떨지 모르겠지만.. 연세 드신 어르신들이나 건강 상 위험요소가 있는 분들은 KardiaBand 유용할 것 같아요. 이제 미국 FDA 승인이 떨어졌다니 한국에도 들어오는지, 언제 들어오는지는 모르겠지만 있다면 부모님들께 사드리고 싶네요!

...저희 가족 모두 다 갤럭시 유저인데 애플 와치라서 좀 망설여지긴 해요;; 어서 삼성에서 비슷한 걸 만들면 그걸로 사는 것이 나을 것 같기도 합니다;;; 삼성 화이팅~ (...쿨럭;;;)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Trackback 0 And Comment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