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415)N
즐거운 영어 레시피 (52)
재밌는 놀이 레시피 (64)N
책벌레 독서 레시피 (40)
신나는 수학 레시피 (17)
궁금한 과학 레시피 (45)
학교가 신난다! 교과연계 레.. (13)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39)
섬기는 성품 레시피 (10)
컴퓨터 코딩 레시피 (9)
우리나라 신화 이야기 (7)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16)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22)
함께하는 엄마 공부 (31)
보관 (0)
작은 단상 (50)N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드디어 출장이 끝나고 진짜 여행이 시작되었어요. 그런데 그동안 아빠와 아이들은 동네 놀이터를 꿰뚫고 있는 제네바 주민이 되어 있었네요ㅋ 그네랑 수영장이 있는 동네 놀이터였는데 다른 놀이기구들은 없었다며 저희 아이들에게 집앞에 있는 코끼리놀이터보다 낮은 등급 판정을 받았습니다ㅋㅋㅋ

그리고 융프라우가 있는 인터라켄으로 출발했어요. 기차 여행처럼 이동하는 중에는 아이들이 가볍게 그림 같은 것 그리면서 놀 수 있는 수첩과 필기도구가 있으면 좋아요. 그리고 저도 여행 중간 정리를 해봅니다

미리 준비해간 수첩에 다녀왔던 곳에 대해 간단한 메모를 해뒀어요

숙소에서 시간이 생기거나 이렇게 장기간 이동할 때 중간중간 사진을 휴대용 포토프린터로 출력해서 붙여줍니다. 그리고 아이들이 그림그리고 놀기 지루해지면 한번씩 꾸며보라고 줘요ㅎ 이게 나중에 보면 추억도 되고 초등학생은 일부 복사해서 체험학습 보고서로 내기도 좋더라구요^^

인터라켄에 도착해서 강인지 호수인지 색을 보고 놀랐어요! 바다도 아닌데 이런 색이라니! 빙하가 녹아서 생긴 물이라 그렇다는데 정말 신기하고 예뻤어요!

아침에 일어나서 찍은 창밖 풍경이에요ㅎ 사실 아침 일찍 일어나서 융프라우행 열차를 타야지 했는데 아이들이 피곤했는지 아직 자네요^^; 어른들이 여행 다닐때에는 꼭 가봐야할 곳을 정답처럼 들렀는데 아이들과 다니니 꼭 그런거에 연연하지 않게 되는 것 같아요. 가는 곳마다 놀이터부터 찾게되고 아이들 힘들것 같으면 필수코스라고 쓰여있는 곳도 그냥 지나치고..그래도 아이들 눈높이로 함께 다니면서 찍고 턴하며 다닐때에는 보지 못했던 새로운 세상을 봅니다. 이것도 또다른 멋진 여행방식 같아요^^

융프라우도 고산병 걱정 때문에 올라갈까 말까 고민중이에요. 어쩌면 스위스 인터라켄 와서 융프라우를 가지 않는 여행코스를 다녀올 수도 있겠습니다. 그치만 뭐 여행에 정답은 없는거니까요^^

이제 슬슬 아이들 깨워서 밥먹여야겠어요. 계속 새벽에 깨던 아이들이 드디어 시차적응 다했는지 늦잠을 자네요ㅋㅋ 덕분에 열차는 천천히 타야겠습니다^^
Trackback 0 And Comment 2
유럽 여행 가면 물가도 비싸고 물값도 비싸요~ ㅎㅎ 스위스도 물값이 작은 생수 한병에 3-4천원이니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런데 길 가다가 여기저기서 분수도 많고 물이 흘러나오는 곳이 많은데.. 누군가 물통에 그 물을 받아서 마시더라구요?!!

오오! 그래서 찾아보니 이거 마시는 물이었어요!

사자 머리 위에 쓰여진 글씨 보이시죠?

EAU POTABLE

찾아보니 음료수란 뜻이래요! 발음도 궁금해서 찾아보니 '오 뽀따블르'  비스무레한 불어였어요ㅋ 가면서 보니 오 뽀따블르도 있지만 그냥 멋지라고 해놓은 진짜 분수도 있으니 저 오 뽀따블르 문구가 붙어 있는 음수대에서 물병 채워서 다니면 되겠어요!ㅎㅎ

이런 모양의 오 뽀따블르도 있어요. 정말 곳곳에 다양한 음수대가 있었답니다 ㅎㅎ

혹시나 스위스 가실 일이 있다면 물병 하나 준비하셔서 음수대에서 물 채워서 다니시면 좋을 것 같아요~

또 하나 신기해서 찍었던 차량 차단기에요ㅋ 우리나라는 차단기가 막대처럼 생겨서 위로 올려지는 형태인데 여기는 저 막대가 땅속으로 들어가더라구요!! 신기해서 찍어왔어요! 차들이 가끔 다 안내려갔는데 지나가다 낭패 본 적들이 있는지 저게 다 내려갔나 확인하고 가더라구요ㅋㅋㅋ

내일은 드디어 일 마무리 하고 융프라우가 있는 인터라켄으로 출발합니다! 어서 어서 일 끝나고 여행이 시작되면 좋겠어요ㅜㅜ
Trackback 0 And Comment 5
오늘의 식사는 Sam과 함께 해봤어요ㅋ

자꾸 남의 음식을 탐하는 쌤입니다~ ㅋ

사실 스위스 여행이라기보다 제네바 쪽에 출장 비슷한게 생겨서 이틀정도 붙여서 겸사겸사 다함께 온거라서요. 볼 것이 많지 않다는 제네바에 며칠 묵어야 하게 되었어요. 거기에 아이들도 어리고 저희도 어디어디를 꼭 가봐야한다는 주의도 아니라서.. 정말 발길 닿는대로 내맘대로 여행이 되고 있어요ㅋㅋㅋ 걸어가다 책에서 본 곳이 나오면 반가운 거고 아님 마는 거지요~ ㅎㅎ 사실 꼭 가봐야 하는 관광명소라는 게 여행 정답은 아니잖아요? ^^

그래서 제네바에서 유명한 그 무엇보다 아이들이 좋아했던 건 길거리에서 불어주셨던 커다란 비눗방울이에요~ 하늘 높이 올라가는 커다란 비눗방울을 보니 저도 동심으로 돌아가는 기분이었어요~^^

서울에 한강이 있다면 제네바에는 레만 호수가 있는데요. 백조랑 오리들이 깨끗한 물 위를 떠다니더라구요! 아이들과 함께 와! 백조 이렇게 가까이에서 보는 건 처음이야~ 정말 우아하고 예쁘다~하고 감탄하고 있었더니..

바로 이렇게 엉덩이까지 공개해 주십니다! ㅋㅋㅋㅋ 백조에 대한 환상을 여지없이 깨줬어요~ 여기 백조는 거의 비둘기 수준이더라구요. 사람들 지나가면 먹을 거 달라고 단체로 모여듭니다ㅋㅋㅋ

한참을 어딘지 모르고 헤메다가 남편이 여기가 뇌브광장이라고 말해주네요! 일부러 찾아간 건 아니고 여긴 어디? 나는 누구? 하며 혼미한 정신으로 구글맵을 뒤지다가 발견한 거랍니다ㅋㅋㅋ

오! 들어가니 이런 커다란 체스판이 있어요! 저게 생각보다 가벼워서 진짜 체스도 둘 수 있을 것 같아요~~

안쪽으로 들어가면 이런 조각상이 있는데 이중 한분이 종교개혁을 하신 칼뱅님이시랍니다! ...이중 뉘신지는 잘 모르겠어요^^;

뭐 어쨌든 간만에 쌤 등장합니다~~ 유명한 분 손에 입맞춤하는 쌤입니다~ ㅋ 이게 은근히 뒷배경은 멀고 쌤은 가까워서 촛점 맞추기가 쉽지 않네요? 그래도 저희 아이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Save Sam in Switzerland 놀이는 계속됩니다~~ 근데 왜 쌤이냐구요? 그냥 스위스가 S로 시작하니까 운율 맞추다 멋대로 생겨난 프로젝트랍니다~ 아무런 깊은 뜻이 없어요. 안물안궁 이셨을까요? 아하하 ^^;;;;

멋진 성당과 고풍스런 유럽의 길을 따라내려오다가 뜬금 없이 회전목마를 만났어요! ㅋㅋㅋㅋ 근데 의외로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고.. 미적감각 제로인 저는 어쨌든 아이들이 좋아해서 좋았습니다~^^

레만호수 쪽으로 내려와서 만난 관람차에요~

우리의 쌤이 이번에 드디어 높은 곳으로 올라갔어요! 위험해 쌤~~ 내가 구해줄게~~~

찰칵 하고 사진 찍고 쌤은 안전한 쌤포켓 안으로 들어갔답니다ㅋㅋㅋ

보통은 좋아하는 이웃분들 블로그도 매일매일 놀러갔는데 여행오니 글 올리고 여기 와주신 분들 대댓글 달기도 쉽지가 않아요ㅜㅜ 여행 마치고 돌아가면 다시 예전처럼 다닐수 있겠지요? 떠난지 얼마나 됐다고 벌써 집이 그립네요ㅎㅎㅎ 그래도 기왕 왔으니 즐겁게 보내다 가야겠어요! 쌤 프로젝트도 계속됩니다아아~~ ㅋ
Trackback 0 And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