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79)N
즐거운 영어 레시피 (31)
재밌는 놀이 레시피 (30)
신나는 수학 레시피 (12)
궁금한 과학 레시피 (13)
책벌레 독서 레시피 (20)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15)N
컴퓨터 코딩 레시피 (6)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9)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7)
함께하는 엄마 공부 (18)N
보관 (0)
작은 단상 (18)N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작년에 첫째 아이가 학교에 입학을 했었어요. 처음 1학년 들어가면서 이제 드디어 학교 공부가 시작 되는구나! 하고 엄마가 더 긴장했던 것 같아요 ^^; 그런데 생각보다 학교 공부는 그렇게 어렵지 않았어요. 대부분 학교 생활에 적응하는 부분에 촛점이 맞춰져 있어서 친구들과 잘 지내고 스스로 챙기기 (젓가락질, 우유팩 따기 등) 잘 하면서 수업시간에 잘 앉아서 선생님과 눈뽀뽀 잘 하면 1학년 학교생활 충실하게 잘 지낼 수 있습니다 ^^

그나마 가장 공부 같아서 조금 신경써줄 부분은 받아쓰기, 독서록, 일기쓰기 정도가 있었어요. 받아쓰기는 미리 공부를 할 수 있게 프린트물을 주시더라구요. 받아쓰기 급수표를 받아서 받아쓰기 하기 바로 전 날 아이가 한 번 먼저 공부하고, 엄마가 불러주는 것 받아쓰기 미리 해보는 정도면 충분했습니다. 올해 교과 과정 개편되면서 숙제도 줄고 하던데 요새는 받아쓰기가 계속 있는지 모르겠네요 ^^;

그렇지만 독서록 쓰기와 일기 쓰기는 계속 숙제가 있더라구요. 그래서 오늘은 독서록 쓰기, 일기 쓰기에 대해 말씀드릴게요 ^^ 

독서록 쓰기와 일기 쓰기 할 때 도움 받고 있는 책이에요~ 이런 종류 책들 여러 가지가 있으니 서점에서 쭉 훑어보시고 아이가 가장 재미있어 할 만한 책으로 사시면 될 것 같아요. 저는 아이에게 읽을 책 사다주면서 스윽 한 권씩 이런 종류의 책을 끼워서 줘요. 그럼 아이가 이건 뭐지 하고 볼 때도 있고 그냥 책장에 처박혀 있을 때도 있어요 ㅋ

그래도 그냥 두세요~  

간혹 일기를 쓰다가 이럴 땐 어떻게 쓰지? 하고 막힐 때 그럼 이 책 한 번 참고해 볼까? 하고 같이 봐도 좋고 아니면 그냥 안 본다고 해도 괜찮아요. 꼭 읽어야 한다고 스트레스를 준다면 역효과가 나게 되니 이런 책들은 읽어도 좋고 안 읽어도 좋다는 마음으로 그냥 두다가 어느 날 아이가 스스로 꺼내어 읽는 걸 보면 폭풍 칭찬 해주시면 좋아요^^

학교 마다 혹은 선생님마다 다를 수 있는데 일기쓰기는 저희 아이의 경우 1학년 여름 방학때 시작이 되었어요. 저희 반은 일기보다는 독서록을 먼저 시작하게 되었는데 학교에서 자체 제작한 독서장을 나눠주셨어요. 거기에 여러 가지 형식으로 독서록 써볼 수 있게 되어있어서 처음에는 그 형식에 맞춰서 쓰다가 후반부에는 스스로 쓸 수 있도록 빈 노트로 구성되어 있어서 처음 독서록 쓰기 시작할 때 참고하기 좋더라구요.

대략적으로 학교 독서장에 있었던 내용을 소개해드리자면

<독서록 쓰기의 여러 가지 형식>

 - 그림으로 그리기 -

1. 주인공 그리기

2. 책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그리기

3. 책 표지 새로 꾸미기

4. 책 속의 인물 소개하는 인물 카드 만들기

5. 책 내용으로 마인드 맵 그려보기

- 글로 쓰기 -

1. 떠오르는 낱말 적기(5-6개 정도) -> 떠올린 낱말이 들어간 짧은 글짓기

2. 책을 읽고 알게된 낱말이나 기억에 남는 말을 골라 짧은 이야기 지어보기

3. 책 속 인물에게 편지 쓰기

4. 책 속 인물 중 칭찬해줄 만한 사람에게 주는 상장 만들기

5. 주인공 이름으로 삼행시 지어보기

 

이 밖에도 여러 가지 좋은 아이디어들이 많았는데 꼭 이렇게 해야 할 필요는 없지만 처음에 독서감상문이나 독서 감상화를 그리려면 막연하게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 지 잘 모르겠을 경우 이런 내용들을 아이와 함께 이야기 해보며 시작하니 좋았어요. 처음 시작하기가 어렵지 일단 한 번 물꼬를 트면 아이 머리 속에서 새로운 멋진 생각들이 줄줄 흘러 나오더라구요 ^^ 

2학년이 되어서는 받은 독서장에는 글로 자유롭게 쓸 수 있는 페이지와 그림을 마음껏 그릴 수 있는 빈 페이지들이 있어서 작년에 해봤던 여러 가지 형식의 독서록 중에서 하고 싶은 형식 대로 기록할 수 있게 되어 있었어요. 확실히 작년에 다양하게 해봤던 기억이 있어서 상당히 재미난 독서록이 나오더라구요 ^^

일기 쓰기도 오늘 무슨 일이 있었는지 주욱 나열하다가 맨 마지막에 '그래서 오늘 재미있었다' 라고 끝맺는 일기 말고 다양한 형식으로 재미나게 써볼 수 있어요~ 어떤 말을 써야 할 지 막막할 경우에는 우선 일기장이 아닌 다른 종이에다 생각나는 대로 마인드 맵을 먼저 그려봐도 좋아요

작년 1학년 중반 쯤 아이가 그렸던 마인드맵이에요 ㅎ 우선 생각나는 대로 죽죽 써본 다음 거기에 연결해서 마음껏 그려놓은 후 이걸 보고 일기장에 문장으로 슥슥 써내려 가면 멋진 일기 한 편이 완성된답니다 ^^

담임선생님께서 날씨도 맑음, 흐림, 비 등등 단어로 쓰기 보다는 재미있는 문장으로 표현하면 좋다고 하셨다면서 아이가 날씨를 어떻게 쓸 지 고민하기도 하더라구요. 그럴 때 위에 소개해 드린 책을 알려주니 날씨 표현한 부분 스윽~ 읽어보더니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알겠다면서 자기만의 문장을 만들어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

이때 처음에는 조금 비슷한 문장으로 베끼는 단계부터 시작해도 상관 없어요. 그렇게 모방의 단계를 거치면서 점차 자신만의 문장으로 나아갈 수 있으니까요. 일기 쓰기도 위의 독서록처럼 여러 가지 형식으로 시도해봐도 좋아요.

<일기 쓰기의 여러가지 형식> 

- 오늘 재미있게 놀았던 친구에게 편지 쓰기

-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 소개하기

- 읽었던 책에 나온 주인공 이름으로 삼행시 짓기

- 오늘 잘했던 일로 스스로 칭찬 상장 만들기

- 지나가다 길에서 본 꽃에 대해 관찰일기 쓰기

이렇게 여러 가지 형식으로 일기를 쓰다가 보면 점점 더 아이디어가 샘솟아 나는 것 같아요. 저희 아이가 요새 쓰는 일기는 고등학생이 된 나에게 쓰는 편지라든지, 여행 가기 일주일 쯤 전이었는데 이미 비행기에 타고 있는 나라면 지금 어떻게 하고 있을까 상상해서 비행기 속에서 쓴 것 같은 일기도 있었는데요. 심지어 선생님께서 재밌게 읽으실 거라고 주1회 시나리오 연재 일기까지 쓰고 있더라구요. 내용은 좀 삼천포라 그걸 읽어주시며 재밌게 코멘트 달아주시는 선생님이 존경스럽기는 했습니다만...^^; 이렇게 마음껏 쓰다보면 언젠가 정말 재밌는 이야기도 쓸 수 있겠지요ㅋㅋㅋ

오늘은 독서록, 일기쓰기에 대해 소개해 드렸는데요. 다음에 또 재미난 공부 이야기 가지고 올게요~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