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2)N
즐거운 영어 레시피 (22)
재밌는 놀이 레시피 (24)
신나는 수학 레시피 (10)
궁금한 과학 레시피 (11)
책벌레 독서 레시피 (15)N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10)
컴퓨터 코딩 레시피 (6)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6)N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4)N
함께하는 엄마 공부 (14)
보관 (0)
작은 단상 (10)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1. 2017.06.24
    [즐거운 영어] Tongue Twisters! (14)
  2. 2017.05.17
    [영유 나온 아이 영어 공부] 영어책 즐겁게 읽히기 (16)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아이들은 말장난을 좋아해요. 영어를 재밌어 하는 저희 아이들도 특히나 이 말장난은 해도 해도 질리지 않고 재밌어 하더라구요ㅎ 오늘은 아이들이 재밌어 하며 따라하던 tongue twister 몇 가지 소개해 드릴게요~

She sells seashells by the seashore.

A big black bug bit the big black bear, but the big black bear bith the big black bug back!

Peter Piper picked a pec of pickled pepper.

Betty bought some butter,
but the butter Betty bought was bitter,
so Betty bought some better butter,
and the better butter Betty bought
was better than the bitter butter Betty bought before!

ㅋㅋㅋ 이런 말장난들 마구 발음이 꼬이면서도 그게 재밌는지 계속 연습하더라구요! 영어학원에서 친구들끼리 이런 거 서로 알려주는지 한동안 새로운 tongue twister 배우면 집에 와서 저한테 알려주기도 했어요^^

Tongue Twister가 많이 나오는 책 읽어보는 것도 재밌어요~ 가장 대표적인 건 아무래도 Dr. Suess겠죠! 책을 읽다 보면 라임도 신나고~ 혀도 꼬이고~ 내용도 4차원이라 아이들이 정말 좋아해요 ㅋㅋㅋㅋ

 

영어에도 있지만 우리 말에도 이런 것 재미난 것 많아요~ 그래서 그것도 알려줬더니 숨이 넘어갈 듯 웃으며 열심히 외워요 ㅋㅋㅋ

간장공장 공장장은 장 공장인가 공 공장장인가

이 콩깍지는 깐 콩깍지인가 안 깐 콩깍지인가

안촉촉한 초코칩 나라에 살던 안촉촉한 초코칩이 촉촉한 초코칩 나라의 촉촉한 초코칩을 보고 촉촉한 초코칩이 되고 싶어서 촉촉한 초코칩 나라에 갔는데 촉촉한 초코칩 나라의 문지기가 '넌 촉촉한 초코칩이 아니고 안촉촉한 초코칩이니까 안촉촉한 초코칩나라에서 살아'라고해서 안촉촉한 초코칩은 촉촉한 초코칩이 되는것을 포기하고 안촉촉한 초코칩 나라로 돌아갔다  

경찰청 쇠창살 외철창살, 검찰청 쇠창살 쌍철창살

내가 그린 기린그림은 긴 기린그림이고 네가 그린 기린그림은 안 긴 기린그림이다

아우 막 지금 저도 꼬이고 있어요 ㅋㅋㅋ 발음 연습하는 거라고 하는데 사실 발음 그 자체보다 웃기고 재밌어서 자꾸 막 해보게 되는 문장들 같아요 ㅋㅋㅋ

사실 영어에 흥미를 유발하기 위해 여러 가지 낚시질을 하고는 있는데 정말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서는 공부를 해야 해요. 저희 아이는 학원에서 수업 열심히 듣고 있고, 집에 오면 숙제도 열심히 합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아이가 스스로 조절할 수 있도록 통제권을 가능한 한 아이에게 넘겨주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저희 아이 같은 경우는 학원 수업은 열심히 듣고 진도에 따라가야 하니 직접 통제가 불가능하지만 숙제 같은 경우는 숙제 스케줄을 스스로 조절하고 있어요

기본적으로 학원에서 다음 시간까지 어떤 숙제를 해와야 하는지 알려주시는 bi weekly schedule이 있는데요. 이걸 보고 아이가 언제까지 어떤 숙제를 해야 하는지 파악하게 됩니다. 그 전에 저와 함께 스케줄을 짜보면서 대략 스케줄을 어떻게 관리하는지 연습해봤기 때문에 지금은 이 스케줄 짜는 것을 혼자 하고 있는데요. 요일별로 어떤 것을 어떻게 할 지 미리 아이가 직접 정해놓기는 했는데, 날마다 일과에 따라 조정할 수 있어요. 이 부분은 아이가 스스로 할 수 있도록 아이 의견을 따라줍니다.

가끔은 제가 보기에 불가능한 스케줄을 짤 때도 있어요 ㅋ 그럼 약간의 조언을 해주지만 그래도 강행하겠다고 하면 그냥 둡니다. 그러고 나서 혹시 잘 안되거나, 다 해내긴 했지만 너무 힘들었다면 '에구 이번에는 스케줄 조절이 좀 안되었나보구나. 다음에는 잘 할 수 있을꺼야!'라고만 응원해줍니다. 그렇게 여러 번 시행착오를 겪고 난 지금은.. 여섯 살 동생에게 제법 그럴듯한 조언까지 해주는 의젓한 초등 2학년입니다 ㅋㅋㅋ

이렇게 스스로 숙제 스케줄 조정하면서 공부하면 남이 시키는 것보다 효율도 높아지고 스스로 하려는 동기부여도 되는 것 같아요. 여기에 양념으로 살짝 살짝 공부가 재밌어지도록 낚시질을 섞어주시면 되겠습니다~ ^^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자기주도학습에 대해서는 예전에 정리한 글 참고해보셔도 좋아요 ^^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1)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2)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3)

 

 

 

실제로 공부하는 것은 아이에요. 이 부분은 엄마가 해줄 수도 없고 해줘서도 안되죠. 이건 아이의 인생이니까요. 다만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것은 곁에서 힘들어할 때 지지해주고, 아이가 커나가는 것을 지켜보며 기다려주는 것 정도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뭐 그래도.. 직접 공부를 끌어줄 수는 없지만 종종 요런 낚시질 정도는 해줘도 되지 않을까 해요 ㅎㅎ 그럼 다음에 또 재미난 낚시질 이야기 가지고 올게요~

 

오늘 내용이 재밌으셨다면

요기 아래 공감 버튼 눌러주세요~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르실 수 있답니다 ^^)

↓↓↓↓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4

공부를 시키자니 아이가 안쓰럽고

공부를 안 시키자니 그래도 되나 걱정스럽고..

그래, 어차피 해야 한다면 

공부를 즐길 수 있게 도와주자!

 

이렇게 해서 아이와 즐겁게 공부할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해 봤습니다

집집마다 손맛 따라 적당히 간 맞추듯

내 아이에 맞게, 내 걸음에 맞게

적당히 간 맞춰주세요

맛있는 공부 레시피

 

시작합니다 ^^

 

 

 

 

 

---------------------------------------------------------------------------

요즘 저희 첫째 아이는 영어 학원 다니면서 집에서 영어책 읽고 DVD 보면서 영어공부 하고 있어요. 처음 초등학교 입학하면서 영유 연계 학원으로 올라가면서는 적응하느라 좀 힘들어 했는데, 잘 적응하고 난 지금은 학원도 재미나게 다니고 집에서도 신나게 책과 DVD 보고 있는 초등학교 2학년입니다 ^^

요즘 저희 아이가 재미나다고 읽고 있는 제로니모 환상여행 시리즈에요 ㅎㅎ 여아인데 신나는 모험 이야기를 좋아해서 제로니모 시리즈 재밌어해요. 이 시리즈는 사람 대신 쥐가 주인공인데 그래서 rodent를 이용한 말놀이가 많아서 제가 봐도 재미있어요 ㅋㅋㅋ 맨 왼쪽의 책은 마이리틀포니라는 만화의 캐릭터 및 세계관을 소개한 책인데 마이리틀포니 매니아라서 아주 아주 사랑하는 책입니다 ㅋ (옛날 귀여운 포니 라는 만화 기억하시는 분 계시나요? 제가 어릴 때 무척 좋아하던 만화인데 마이리틀포니라는 시리즈로 그 사이 만화도 많이 업그레이드 되었네요~ 주제가 아직도 외우고 있는데 주제가 메인 멜로디가 옛날이랑 똑같아요 ^^)

즐겁게 책 읽고 DVD 보는 것도 좋지만 영어공부도 열심히 하고 있어요. 영어유치원 3년 다니고 초등학교 입학하면서 연계학원으로 옮겼는데요. 연계 학원에서 아이 실력에 맞춰서 미국 교과서 Wonders로 진도 나가면서 vocabulary, grammer, writing 수업과 함께 science 관련 내용도 배우고 있어요. 영어를 처음 시작할 때는 영어를 배우는 단계였다면, 지금은 영어로 세상에 대해 여러 가지를 배우면서 그와 함께 영어 실력이 올라가는 단계 같아요. 우리나라 아이들도 한국말 잘하지만 학교 다니면서 국어 수업 듣는 것처럼요 ^^ 그리고 고학년이 되면 debate 수업을 해야 하니 그 준비 단계로 discussion 연습하는 수업과 AR 책읽기 하고 있습니다.

적고 보니 무언가 굉장히 많아 보이는데요. 주3회 다니면서 진짜 알차게 수업 커리큘럼이 짜여져 있어서 실제로는 다양한 내용을 조금씩 하면서 실력이 올라가게 되는 시스템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비록 처음 적응할 때는 복잡해서 저도 눈이 돌아가서 힘들긴 했지만요;; 결국.. 가방 챙기는 거랑 숙제 챙기는 것 저는 못하겠다고 두손 들고 아이에게 맡겼더니 저절로 자기주도학습이 되었어요;;;; 물론 아주 약~간의 낚시질이 필요하긴 했지만요 ㅋ)

저희 아이처럼 즐겁게 학원 다니는 경우는 학원의 도움을 받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하지만 엄마표로 잠수네 영어 방법 이용해서 하시는 경우도 아이와 엄마가 즐겁게 할 수 있다면 좋은 것 같아요. 누구에게나 다 좋은 정답은 없고, 다만 나와 내 아이에게 맞는 방법이 우리 집 정답인 것 같아요 ^^

다만, 읽기-쓰기-듣기-말하기 모든 영역이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골고루 발달할 수 있도록 신경써주면 더 좋을 것 같아요. 저희 아이의 경우 연계 학원 쭉 다닐 예정이어서 영유 나온 이후 영어학원 다니면서 집에서 챙겨주면 좋은 것들에 대해 정리해 보도록 할게요~

1. 숙제 하기

집에서 챙겨줄 내용 중 가장 중요한 건 학원에서 배웠던 내용(학學)을 집에서 익히는(습習) 숙제하기 같아요. 사실 이 부분은 영유 3년차 말 무렵 쯤에는 이미 숙제하는 것이 습관이 잘 잡혀서 괜찮았지만.. 언제나처럼 좀 수월하다 싶으면 슬금슬금 레벨이 높아지니 좀 편해진다 싶으면 딱 그맘때쯤 아이가 약간 버거워할 정도이지만 못하지는 않을 만큼 숙제양과 난이도가 올라가더라구요. 허허...

뭐 그래도 운동할 때 약간 힘든 정도로 운동을 해줘야 근육이 붙듯이 공부도 약간 힘든 정도씩 올라가줘야 영어 실력도 쑥쑥 올라가는 것이니 열심히 맞춰 가야죠! 그리고 슬슬 아이가 스스로 숙제를 하도록 유도하기 시작해주시면 자기주도 학습 연습도 되고 좋아요~ 여기에 관련해서는 영어유치원 다닐때 했었던 숙제 스스로 하게 만들기 글 한 번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자기주도] 스스로 숙제 하기 - 숙제 도우미

2. 책 읽기

사실 학원에서도 AR 책 매주 빌려오면서 퀴즈도 풀고 있어요. 정기적으로 SR 지수도 체크하고 있는데 이게 SR 지수 자체가 3점대는 미국 3학년, 4점대는 4학년 학생 수준이라는 이야기여서 아무리 해도 자기 연령대에 비해서 점수가 계속 올라가지는 않더라구요. (아, 여기서 잠깐, AR, SR에 대해서 궁금하시다면 정리된 글 한번 참고해 보셔도 좋겠어요 ^^ [영어 교육 정보] AR 점수? SR 지수? ) 영어가 되더라도 배경 지식이 없거나 문맥 상의 의미를 파악해야 해서 아직 어린 아이가 이해하기 힘든 경우도 있어요.

그래서 책읽기에는 영어책, 한글책 포함해서 모든 책읽기가 다 도움이 됩니다. 특히 영유 나온 경우 오히려 한글책을 어려워하는 경우도 있어서 한글책 읽기에도 특히 더 신경을 써줘야 해요.

아이 혼자 한글책을 읽을 경우 모르는 어휘가 나오면 문맥으로만 파악하기 힘든 경우도 있으니 엄마가 약간 어려운 난이도 한글책을 읽어주면서 아이가 잘 모를 것 같은 단어나 상황을 슬쩍 슬쩍 설명해주는 방법도 도움이 되는 것 같았어요. 다만, 모르는 단어 전부 다 설명하려고 하지는 마시고 어디까지나 재미있는 책읽기를 방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설명해주시면 되겠습니다 ^^

영어 유치원 다니면서 원에서 배웠던 ORT와 매직트리하우스 책들이에요 ^^ 매직트리하우스 챕터북 들어가면서부터 본격적으로 영어책 읽기 집에서도 봐주기 시작했는데요. 원에서도 AR 책 빌려와서 읽긴 하지만 이건 어쩐지 숙제로 읽어야 하는 책이라는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영어책이 즐거울 수 있도록, 집에서 편하게 읽을 수 있게 AR과 상관 없이 아이가 재밌어 할 수 있는 챕터북 시리즈를 사줬어요~ 일단 한 두권 사주고 재미있어 하면 쭈욱~ 사줬는데 여자 아이라 그런지 Rainbow magic 시리즈가 아주 대박을 쳤습니다!

아이가 숙제와 상관 없는 책읽기가 있으니 이건 해야할 일이 아니라 노는 일이라고 인식을 하더라구요. Rainbow magic은 하나의 큰 이야기가 7권의 챕터북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7권씩 묶어서 사다주고 다 읽으면 다음 시리즈를 사줬더니 어떤 날은 새 시리즈 도착한 날 여섯 권을 앉은 자리에서 다 읽기도 했어요! (... 물론 그 날 숙제는 펑크가 났지요 ^^;;;)

그런데 나중에 알고보니 이 책들도 AR 사이트에서 레벨 검색해볼 수 있고 퀴즈도 풀 수 있더라구요. 그 당시에는 모르고 무작정 사주다 보니 나중에 아이가 다 읽고 무척 열광하며 재밌었다고 했던 책들이 아이 리딩 레벨 보다 높은 레벨의 책이었다는 걸 알게 되기도 했어요 ㅋ 일단 재미가 있으니 자기 수준보다 어려운 책도 거침없이 읽어내더라구요. 덕분에 아이 SR 지수는 쭈욱 올라가긴 했었습니다 ㅎㅎㅎ

왼쪽에 있는 나무집 시리즈와 로알드 달의 책들은 챕터북 이후 글밥 많은 책으로 넘어갈 때 또 효자 노릇을 했던 책들이지요! 글밥 늘리기 낚시질은 이번 글에서 말씀드리기에는 또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다음에 기회되면 다루어 보도록 할게요~

이 책들은 위에 있던 나무집 시리즈 책들보다 얇아 보이지요? 그런데 사실은 얘네가 글밥은 더 많은 책이랍니다ㅎㅎ 영어책 글밥 많은 정도는 간단히 AR 싸이트에서 검색해보면 AR point를 보고 알 수 있어요. 글밥 적은 그림책은 0.5점, 매직트리하우스 같은 초기 챕터북은 1.0점, 저 나무집 시리즈도 보기에는 두꺼워보이지만 사실 글밥 자체는 1.0점, 그리고 여기 cupcake diary 시리즈는 3.0인 책도 있고 4.0인 책도 있어요ㅎㅎ 그런데 더 얇아 보이니 나무집 시리즈 읽었던 아이가 이건 더 얇잖아! 하고 만만하게 보고 덥썩 잡아서 읽어버린다죠 ㅋㅋㅋ 자고로 낚시질은 이렇게 해야... ^^;;;

이렇게 집에서 영어책 재밌게 읽을 수 있도록 재미난 책 꾸준히 공급해주고 아이가 즐겁게 영어책 읽을 수 있도록 해주면 큰 도움이 되는 것 같아요. 영어책은 정말 다양한 여러 가지 시리즈물이 많은데 다른 집 아이들이 재밌어 해도 우리집 아이는 아닐 수 있으니 정말 한 두권씩 아이에게 직접 읽혀보면서 우리집 대박책을 찾아봐야 할 것 같아요 ^^

그리고 또 한가지 영어책 읽기와 함께 영어 동영상을 활용해주는 것도 중요한 것 같아요. 오히려 유치원 다닐 때에는 듣기, 말하기는 걱정이 안 되었는데 초등학교 입학을 하고 나니 영어에 노출되는 시간 자체가 짧아져서 동영상으로 노출을 해줘야 하더라구요. 이 부분은 길어져서 다음에 다시 올려보도록 할게요 ^^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