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분류 전체보기 (132)N
즐거운 영어 레시피 (22)
재밌는 놀이 레시피 (24)
신나는 수학 레시피 (10)
궁금한 과학 레시피 (11)
책벌레 독서 레시피 (15)N
스스로 자기주도 레시피 (10)
컴퓨터 코딩 레시피 (6)
엄마도 한다! 엄마표 중국어 (6)N
햄스터 키우기 - 펄 코델리아 (4)N
함께하는 엄마 공부 (14)
보관 (0)
작은 단상 (10)

RECENT TRACKBACK

ARCHIVE

LINK



  1. 2017.09.08
    [햄스터 키우기] - 핸들링 교육 (18)

일단 처음 데려오면 햄스터도 새 집과 새 주인들에게 적응할 시간이 필요해요. 그래서 1-2주 정도는 안정된 느낌을 가질 수 있도록 밥과 물만 주고 건드리지 않고 기다려줘야 하죠. 햄스터가 무는 건 겁을 먹어서 그럴 수 있어요. 거대한 손이 온다고 생각해보세요! 무섭잖아요!

그래서 핸들링 교육은 햄스터가 좀 적응을 한 다음에 시작을 해야 합니다. 저희 펄 코델리아는 생각보다 빨리 적응하더라구요. 확실히 순하기도 하고 워낙 손과 사람을 좋아하던 녀석이라 적응이 빨랐던 것 같아요. 어떻게 녀석이 적응했는지 알았냐구요? 저희를 무시해서요 ㅋ

 

<사람 무시하는 햄스터;>

케이지 근처로 다가가니 코 자던 코델리아가 깜짝 놀라서 깨더라구요. 저도 괜히 같이 긴장해서 보고 있으니 저를 빤~히 쳐다봐요. 그러더니 다리를 쭈욱 뻗더니 도로 눕네요;;; 이건 마치

'에이.. 난 또 뭐라구.. 그냥 밥 주는 인간이었구나'

라고 하는 듯한 느낌? ㅋㅋㅋ 햄스터가 사람 무시했어요! 근데 무시당한 사람이 기뻐하고 있어요! ㅋㅋㅋㅋ

여기 사람 무시하고 드러누운 햄스터씨가 계십니다. 아주 만사 귀찮으신 표정이지요? ㅋ 처음 와서 적응할 때에는 저 집 안쪽 구석에 꼭꼭 숨어 있어서 잘 보이지도 않았었어요. 그런데 이젠 여기가 제법 자기집 안방 같은 기분인가봐요. 저렇게 잘 보이는데 턱 하니 나와있기도 하고, 웬만한 소리에는 꿈쩍도 안하고 그냥 누워있어요 ㅋ 이번에도 자다가 소리가 들려서 놀란건데.. 밥 주는 인간을 보더니 '에이, 괜히 깼네..' 라는 표정으로 저러구 눕네요 ㅋㅋㅋ

 

<햄스터 핸들링 교육시키기 1단계>

일단은 햄스터가 안정감을 가지고 여기는 편안한 내집이고 저 인간들은 전혀 무서워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려줘야 해요. 거기에다 배고플 때 맛난 밥도 주고 물도 주고 간식까지 준다면? 완전 반가워하는 존재가 되겠죠! 그래서 햄스터랑 친해지는 단계에서는 무리한 핸들링 시도를 하지 말고, 일단 좋아할만한 것을 잘 공급해주면 되는데요. 여기에서 살짝 살짝 손에 노출시켜 줘서 손은 좋은 것이라는 인식을 앵커링 시켜주세요~

아, 오랜만에 나온 단어네요, 앵커링! 아이들 공부 좋아하게 만들어서 스스로 자기주도학습 하도록 만들기 할 때 썼던 방법, 바로 그 방법으로 햄스터도 손에 좋은 감정을 앵커링 시켜줄 예정입니다! ㅋㅋㅋ (앵커링이 궁금하시면 [자기주도] 스스로 공부하게 만드는 비결 (1) 참고해 보셔도 좋아요 ㅎ)

1. 물 주기

급수통은 따로 설치를 해주긴 했어요. 그런데 새 집으로 이사오고 급수통도 새롭게 바뀌어서 아직 적응하기 힘들 때! 바로 이 때를 노려 잽싸게 손으로 물을 직접 줬었어요. 처음에는 이게 뭔가 싶기도 하고, 손도 겁나고 해서 머뭇 머뭇 하던 녀석인데 이제는 제법 물 주는 걸 알아보고 손으로 툭툭 쳐가면서 마셔요 ㅋㅋㅋ

급수통의 물도 이제는 제법 잘 마시기는 해요. 그런데 그건 꿀꺽 꿀꺽 마시게 되는데 이렇게 스포이드로 주면 벌컥 벌컥 마실 수 있어서 그런지 이렇게 마시는 걸 좋아해요 ㅋㅋㅋ 저 스포이드도 어디서 많이 봤던 거지요? 우리집 엄마표 실험실(우리집 엄마표 실험실을 공개합니다~)에 구비하고 있던 스포이드 중 하나를 아예 코델리아 물컵(?) 전용으로 빼놨어요 ㅋㅋㅋ

 

2. 간식 주기

우리 코델리아가 비만햄이 된 데에는 다 이유가 있었더라구요.. 코델리아를 데려온 곳에서 사온 사료에 해바라기씨가 아주 많이 섞여있었어요;;;; 그래서 사료 줄 때 해바라기씨는 모두 빼고 준 다음, 그건 간식으로 하루에 몇 알씩만 손으로 주고 있어요. 그러니 맛난 해바라기씨를 먹을 수 있다는 생각에 손을 반가워하게 된 코델리아입니다! ㅋㅋㅋ

사실 처음에는 손으로 주니 안 받아가서 그냥 햄스터 앞에다 떨어뜨려 주기도 했어요. 그러다가 차츰 차츰 손으로 받아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하루 분량 다 먹으면 빤히 쳐다보며 더 내놓으라고 손짓 하기도 해요 ㅋㅋㅋㅋ 이 정도 단계가 되면 조금 큰 간식거리 (야채 말린 것) 손에 잡은 상태로 먹으라고 줘보기도 해요. 손으로 잡고 있으니 아주 편하다며 냠냠 먹고 가네요 ㅋ

 

3. 일정한 시간에 밥 갈아주기

밥그릇에 사료가 아직 남아있는 것처럼 보여도 사실 먹을 거 다 먹고 맛없는 거 남겨놓은 경우도 있어요. 그래서 밥그릇 바닥에 깔릴 만큼 먹이를 주고, 매일 일정한 시간에 밥을 싹 다시 새로 주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럼 그 시간 먹이 갈아주러 자리잡고 앉으면 코델리아도 같이 나와서 자기도 자리 잡고 앉습니다! ㅋㅋㅋㅋ 햄스터도 새 밥이 좋은가봐요~

 

 

이렇게 조금씩 친해져서 햄스터가 사람을 보면 반가워하고, 손에서 먹이도 휙휙 낚아채가면 다음 단계 핸들링 교육으로 넘어가 볼 수 있겠습니다~ 우리 코델리아 재미난 낚시질로 핸들링 교육 시킨 다음 햄스터용 맛있는 공부 레시피 또 정리해서 올려볼게요~ ㅋㅋㅋ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8